2024.02.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7.3℃
  • 흐림강릉 2.3℃
  • 구름많음서울 8.5℃
  • 구름조금대전 7.4℃
  • 구름많음대구 9.0℃
  • 구름많음울산 6.7℃
  • 구름조금광주 9.0℃
  • 구름조금부산 12.1℃
  • 구름조금고창 7.7℃
  • 구름조금제주 9.5℃
  • 구름조금강화 7.1℃
  • 구름많음보은 6.3℃
  • 구름많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10.2℃
  • 구름많음경주시 7.6℃
  • 구름조금거제 9.6℃
기상청 제공

칠곡군

“손자 올해도 아프지 말고 열공해 예~~~”

칠곡 할매, 설날 덕담‘랩’으로 때리다!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손자 올해도 아프지 말고 열공해 예~~~”

 

설날을 맞아 자리에 함께한 가족들에게 전하는 새해 덕담을 랩으로 때리는 경북 칠곡군 할머니가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평균 연령 85세의 8인조 할매래퍼그룹 수니와칠공주의 리더 박점순 할머니와 홍순연·김태희 할머니다.

 

순연 할머니는 설날인 2월 10일 오전 칠곡군 왜관읍에 있는 장남의 집에서 가족들의 새해 인사에 랩으로 화답했다.

 

순연 할머니는 설날을 맞아 가족들이 새해에도 건강하고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랩으로 표현했다.

 

 

리더인 박점순 할머니와 김태희 할머니도 순연 할머니와 함께“우리가 빠지면 랩이 아니지” 등의 랩 곡을 부르며 덕담을 나누었다.

 

수니와칠공주 할머니들의 공연과 덕담이 이어지자 순연 할머니의 가족들은 웃음꽃이 활짝 피어났다.

 

이날 오후에는 리더 박점순 할머니도 자신의 집을 찾아온 아들 부부와 손녀에게 랩으로 덕담을 나누었다.

 

순연 할머니 장남 이경신 씨는“랩을 하면서 행복해하시는 어머님 모습을 보면 우리가 더욱 행복하다.”며 “건강을 잘 유지해 100세까지 랩을 하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