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7.6℃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6.8℃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5.6℃
  • 구름조금제주 8.4℃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지역

대구 달서구. ‘2023년 달서구 싹~싹 지키기’ 사업 추진

고위험군 학대피해아동 및 비학대 행위자 부모에게 지원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대구 달서구(구청장 이태훈)는 7개 유관기관(달서구, 달서·성서경찰서, 남부교육지원청, 남부아동보호기관,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등)과 함께 ‘2023년 달서구 싹~싹 지키기’ 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달서구 싹 ~싹 지키기 사업은 고위험군 학대피해아동을 지원하는 ‘달서구 새싹 아동지키기 사업’과 비학대 행위자 부모를 지원하는 ‘달서구 새싹 부모 지키기 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2023년 새롭게 추진되는 ‘달서구 새싹 부모 지기키 사업’은 제3자에 의한 아동학대(낯선 사람, 이웃 등)로 정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모에게 심리검사 및 치료, 양육코칭 등을 지원한다.

 

‘달서구 새싹 아동지키기 사업’은 3회 이상 아동학대 신고 등 고위험 학대피해아동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2022년 9명의 아동에게 의료지원, 사례연계, 양육코칭 등을 지원해 좋은 호응을 얻었다. 달서구는 2023년 새싹 아동지키기 사업비를 증액하고 보다 촘촘하고 세밀하게 아동 지원을 할 계획이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아동학대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정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학대피해아동 뿐 아니라 부모까지도 지원해 가족기능을 회복시키고 아동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며, 아동이 살기 좋은 달서구를 조성하기 위해 2023년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달서구는 아동학대조사 선도지역으로 달서구 아동보호 인적안정망 구축,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지정, 고위험 학대피해아동 지원 사업 등의 아동보호 정책으로 보건복지부 주관 아동학대 공공 대응체계 구축 평가 대상을 2020년, 2022년 2회에 걸쳐 수상한 바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