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7.6℃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6.8℃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5.6℃
  • 구름조금제주 8.4℃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안동시

안동시, 맞춤형 공교육 선도하는 교육자유특구 지정 선제 대응

안동시, 경상북도 최초로 교육자유특구 도전 선언!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안동시(시장 권기창)는 교육부가 추진하는 교육자유특구 지정에 도전한다. 이에 안동시는 전국 다수의 지자체가 특구 지정에 관심을 보이는 가운데, 경상북도에서는 최초로 도전을 선언했다.

 

교육자유특구는 윤석열 정부 120대 국정과제 중 하나다. 학생 선발, 교육과정 개편 등 ‘규제가 완화된 특별구역’으로, 2024년부터 시범 운영될 예정이다.

 

이는 존립의 위기에 놓여있는 지방도시가 중앙정부의 경직된 규제에서 탈피해 지역 실정에 맞는 다양한 교육체계를 설계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역 균형발전의 물꼬를 트겠다는 것이다.

 

 

안동시는 지난해 국제교육도시연합(IAEC) 세계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교육도시로 위상을 세계 속에 널리 알렸다. 또한, 미래성장 동력사업인 바이오·백신·헴프 산업에 특화된 전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안동형일자리사업을 추진하는 등 ‘교육 다변화 기반’과 잠재력을 충분히 갖춘 지역이다.

 

시는 교육자유특구로 지정되면 지역의 기업이나 연구소가 특구 안에 대안학교를 설립하고 재정지원도 가능해짐에 따라 지역에서 교육­취업­정주로 이어지는 선순환 체계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1월 16일 2023년도 업무보고에서 “안동시가 교육자유특구에 지정되면 안동을 포함한 경북북부권 전체에 공교육의 질이 높아지는 파급효과가 생기고, 이에 따라 지역 균형발전과 인재 육성이 동시에 실현될 수 있다”라며 “민선8기 안동시 시정방침인 차별과 경계가 없는 평생교육복지도시 실현을 위해 경상북도, 교육청과 긴밀히 협조하여 교육자유특구 지정에 총력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