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맑음동두천 8.3℃
  • 구름조금강릉 2.9℃
  • 맑음서울 10.3℃
  • 구름조금대전 7.4℃
  • 구름많음대구 5.6℃
  • 구름많음울산 6.0℃
  • 흐림광주 9.5℃
  • 구름많음부산 6.1℃
  • 흐림고창 8.5℃
  • 흐림제주 11.0℃
  • 맑음강화 8.0℃
  • 구름많음보은 4.9℃
  • 구름많음금산 6.6℃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김천시

김천시 평화남산동, 과거의 영광 안고 미래로 나아간다!

김충섭 시장, 민선7기 원도심 상권 활성화로 지역경제 활력

URL복사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김천시 평화남산동은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고이 간직한 채 행정, 교육, 문화, 교통, 상업의 중심지로서 김천 발전의 역사를 써내려 온 유서 깊은 고장이다.

 

■ 과거의 영광

 

평화남산동이 김천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한 것은 무려 조선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고려시대부터 이어 온 김천역(현재 김천초등학교 일대)이 조선시대 경상도 권역 20여개의 속역을 거느린 도역으로 승격되면서, 김천시가 내륙교통의 최고 요충지가 됐고 인근에 섰던 김천장이 전국 5대 시장이 되면서 자연스레 김천의 중심이 됐다.

 

이후 1905년 경부선 철도 개통과 함께 김천역이 영업을 시작하면서 평화동 일대가 새로운 중심지로 부상했다. 시청과 군청, 법원, 경찰서, 세무서 등 관공서가 곳곳에 자리하고 금융기관이 밀접해 있었으며, 김천역을 따라 자연스럽게 상권이 형성되면서 평화동 일대는 많은 사람들로 항상 북적였다. 또한 남산동은 그 배후에 위치한 최적의 주택가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 내었다.

 

 

■ 현재의 그림자

 

21세기에 들어서면서 도시가 팽창하고 신시가지가 확대됨에 따라 관공서는 도심외곽으로 분산 배치되고 밀집됐던 상권마저 나뉘면서 안타깝게도 평화남산동은 과거의 영광을 점점 잃어가고 있다.

 

1980년대 2만명에 달하던 인구는 2020년 말에는 8천명이 채 되지 않고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율도 30%를 넘어서고 있다. 전반적으로 도시가 쇠퇴와 침체의 길로 들어서고 있는 것이다.

 

■ 미래의 희망

 

현재 평화남산동 곳곳에서는 과거의 영광 재현과 새로운 부상을 꿈꾸며 미래를 준비하는 움직임이 분주하다.

 

민선 7기 김충섭 시장 취임 후 원도심 개발 정책과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 확정에 힘입어 다시 한 번 재도약의 나래를 펴고 있다. 주민들의 의지와 열정도 이에 맞춰 그 어느 때보다 강하다.

 

 

‣ 2027년 남부내륙철도 시대의 개막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은 김천과 거제를 잇는 총연장 172km에 4조 7천억원이 투입되는 대형사업이다. 2019년부터 진행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이 올해 상반기 완료될 예정이며, 2022년 착공해 2027년 준공될 예정이다.

 

남부내륙철도 사업이 완료되면 김천역은 경부선과 남부내륙선, 중부내륙선 그리고 향후 건설될 예정인 전주~김천 노선이 경유하는 사통팔달 철도 교통의 요충지로 다시 한 번 거듭나게 될 것이다.

 

‣ 통합보건타운 건립, 미래 보건․의료 환경에 대응

 

통합보건타운은 맞춤형 보건서비스를 시민에게 제공하기 위한 시설로써 김충섭 시장의 민선7기 공약 사업으로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평화동 김천대학교 창업보육센터가 자리하던 곳에 조성된다.

 

2019년 타당성조사를 거쳐 부지매입을 완료하고 2020년 세부계획이 수립되었다. 올해 철거 및 기본 설계가 완료되고 실시 설계가 시작되면 2022년에는 본격적으로 착공할 예정이다.

 

통합보건타운에는 현재 분산되어 있는 보건소와 중앙보건지소, 치매안심센터 등 보건 서비스 관련 기관들이 입주하게 되는데 건강 관련 민원의 원스톱 처리가 가능해짐으로써 향후 시민 건강을 책임지는 맞춤형 보건 의료서비스 기능을 수행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똑똑한 도시재생사업으로 구도심의 변화 모색

 

평화동 도시재생 사업은 182억원의 사업비로 18개의 세부사업이 추진되어 올해 준공을 앞두고 있다.

 

대표적으로 복합문화센터 건립, 김천노인복지센터 신축, 상업문화·골목길 특화가로 조성, 청장년 친화거점 조성, 김천로 보행친화 쇼핑거리 조성, 주거지 거점 주차장 조성 등을 통해 낡은 시가지에 변화를 주어 신선한 활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다.

 

남산동도 지난해 소규모재생사업(남산동 다락방송)이 선정되어 2억원을 확보하여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을 준비하고 있다. 남산동 뉴딜사업의 마중물이 될 첫 사업인 미디어 방송은 주민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공동체 활성화를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는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을 수립, 국토교통부 공모 사업에 응모해 남산지구 도시재생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총 11만㎡를 대상으로 중앙보건지소, 노인종합복지관 등 공공시설과 연계한 지역개발 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

 

김천시는 경상북도 도시재생사업을 선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평화남산동에서 도내 17개 시·군 국장들이 관련 회의를 하고 우수사업 현장을 견학하기도 하였다. 김천시의 똑똑한 도시재생사업이 평화남산동에 힘찬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을 기대한다.

 

 

‣ 평화시장&평화로상가, 상권 활성화 특화 사업으로 부활 준비

 

김천 1번지였던 평화로상가와 평화시장도 과거의 영광을 되찾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평화시장엔 총사업비 15억원을 들여 청년몰이 조성 중이고 마케팅 플랫폼 구축을 위한 특성화 시장 육성사업과 전선지중화 사업 등이 완료를 앞두고 있다.

 

아울러 찬란한 과거와 희망찬 미래가 공존하는 곳, 평화남산동의 새로운 미래를 김천시민의 응원과 지원으로 함께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