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목)

  • 맑음동두천 20.7℃
  • 맑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21.0℃
  • 구름많음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17.8℃
  • 박무울산 16.5℃
  • 구름많음광주 20.0℃
  • 흐림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20.1℃
  • 제주 20.4℃
  • 맑음강화 20.6℃
  • 흐림보은 18.2℃
  • 맑음금산 19.3℃
  • 흐림강진군 19.9℃
  • 구름조금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상주시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관음보살좌상, 국가 보물 지정

조선 초기 불교 조각사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기준작으로 역사적·예술적·학술적 가치 높아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상주시는 6월 23일 상주시 남장사 관음선원의 목조관음보살좌상이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제2067호)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남장사의 목조관음보살좌상은 조성발원문이나 처음 제작과 관련된 기록이 부족해 정확한 제작 시기는 알 수 없으나, 귀족풍의 단정한 얼굴, 멋스럽게 주름잡은 옷깃, 무릎 앞으로 펼친 부채꼴 주름, 화려한 영락(瓔珞)장식 등이 조선 초기인 15세기 작품으로 평가됐다.

 

특히 조선 초기에 제작된 불상의 현존 사례가 극히 드문 현실을 감안하면 남장사 목조관음보살좌상은 조선 초기 불교 조각사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기준작으로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가치가 높다.

 

2012년 개금중수 과정에서 발견된 1701년 ‘중수관음존상복장발원문’과 1841년에 작성된 ‘불상 및 후불탱개금기’를 통해서 불상의 제작 또는 중수와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현존 사례가 드문 조선 초기의 불상이 보물로 지정되어 더욱 의미가 있다.”며 “지역의 소중한 문화재가 국가 문화재 보물로 승격된 만큼 보존과 활용․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