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9.7℃
  • 연무서울 13.2℃
  • 맑음대전 16.8℃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7.9℃
  • 구름조금광주 16.5℃
  • 맑음부산 18.7℃
  • 구름조금고창 14.3℃
  • 맑음제주 14.1℃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5.3℃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7.5℃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경주시

경주시, "공유토지분할 특례법 종료 전 신청하세요"

오는 5월 22일 공유토지분할에 관한 특례법 종료

 

(데일리대구경북뉴스=김형만 기자)=경주시는 공유토지분할에 대한 특례법이 오는 5월 22일 종료됨에 따라 공유토지 분할을 원하는 시민은 이 기간 내에 신청 할 것을 당부했다.

 

공유토지분할에 관한 특례법은 관련법에서 건폐율, 분할최소면적 등의 토지분할 제한으로 공동소유 재산을 분할하지 못해 재산권 행사에 불편을 겪는 부동산에 대해 현실경계로 단독 등기를 할 수 있도록 지난 2012년 5월 23일부터 8년간 시행된 한시적 특례법이다.

 

시는 그 동안 건축법등 관련규정에 따른 분할제한으로 불가피하게 등기부상 2인 이상의 공동명의로 등기된 토지를 ‘관할 지방법원장이 지명하는 판사를 위원장으로 한 공유토지분할위원회’를 구성(9명)해 공유토지분할 214건에 대한 특례법의 적절한 절차에 따라 분할 및 개별등기를 완료하고, 공유자 440여명에게 공동 등기로 인한 재산권행사의 불편사항을 해소했다.

 

이러한 공유토지분할 대상토지는 건축물이 있는 2인 이상이 등기된 공유토지로서 공유자 총수의 3분의1 이상이 그 지상에 건물을 소유하는 방법으로 1년 이상 자기지분에 상당하는 특정 토지부분을 점유하고 있어야 한다.

 

특례법 시행기간동안 지속적인 홍보와 대상이 되는 토지를 전수조사 후 개별 통지해 공유토지분할을 신청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등기부상 단독소유이면서 사실상 점유를 달리하고 있어 공유등기 대상이 되는 토지를 발굴해 공유등기 하도록 권유한 후 1년 이상 경과 된 시점에 ‘공유토지분할에 관한 특례법’의 절차를 통한 분할신청으로 민원을 해소해 시민들에게 더 많은 분할 혜택이 돌아가도록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왔다.

 

경주시 관계자는 “오는 5월 22일까지 남은 기간 동안 토지를 공동으로 소유해 불편을 겪는 대상자 모두가 특례법을 활용해 소유권을 행사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