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 구름조금동두천 2.5℃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9.3℃
  • 구름조금광주 7.4℃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7.0℃
  • 흐림제주 10.9℃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울진군

울진~봉화 국도36호선, 개통예정일 내년 3월로 연기 예정

태풍 ‘미탁’피해로 공사 구간 9개소 유실

 

(데일리대구경북뉴스=양승미 기자)=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추진 중인 울진읍 ~ 봉화군까지 국도36호선의 개통 시기가 당초 올해 말에서 내년 3월로 늦어질 전망이다.

 

울진군(군수 전찬걸)에 따르면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2010년부터 총 사업비 2,974억원을 투입하여 총연장 19.3km, 폭10.5m, 왕복 2차로 규모로 전체 공정률 98%(11월 기준)로 연말 개통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10월 초에 내습한 태풍‘미탁’의 영향으로 울진지역에 집중강우(556mm, 시간최대 90.2mm)가 내려, 국도36호선 국도건설공사 구간에 사면(9개소)이 유실되는 피해가 발생하여 당초 금년 12월말 이던 개통 예정일이 내년 3월로 연기됐다.

 

이에 울진군은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을 방문해 피해지역의 조기복구로 국도 건설공사의 지연으로 인한 지역주민들의 불편이 최소화 되고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부탁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