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6 (목)

  • 흐림동두천 21.9℃
  • 흐림강릉 19.6℃
  • 서울 24.4℃
  • 흐림대전 27.5℃
  • 흐림대구 30.8℃
  • 연무울산 24.7℃
  • 박무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6.4℃
  • 흐림고창 25.3℃
  • 제주 23.6℃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27.2℃
  • 흐림금산 27.9℃
  • 흐림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30.8℃
  • 흐림거제 25.7℃
기상청 제공

사회

세계 최정상 셰프들, 영주에서 ‘한국의 맛’에 빠지다

정관스님, 미슐랭 스타 요리사들에게 1,700여년 이어져온 한국의 맛 전해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미슐랭 톱스타 셰프들이 영주에서 1,700여년 이어지고 있는 전통한국사찰음식의 맛에 매료됐다.

 

6월 6일 뉴욕타임스가 극찬한 사찰음식 대가 정관스님이 경북영주에 위치한 국제조리고등학교(휴천동)에서 미슐랭 셰프들과 함께 사찰음식을 외신기자들에게 선보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최교일 국회의원, 장욱현 영주시장 등 100여명의 내빈과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제철 식재료의 맛과 향을 살려내는 완벽주의자 셰프 야곱 쟝 보어마, 이탈리의 특유의 지중해 요리의 대가 파올로 카사그란데, 프랑스 고전 요리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올리비에 벨린 등 미슐랭 스타 셰프와 음식평론가, 외신기자들이 참여했다.

 

행사는 정관스님의 사찰음식 시연과 톱클래스 요리사들의 강연을 들을 수 있는 ‘셰프 서밋’으로 진행됐다.

 

 

최근 한국 사찰음식은 화학조미료 없이 제철에 나는 신선한 채소로 담백한 맛을 내고 있어 서양에서 각광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아울러 이날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정성이 듬뿍 담긴 정관스님의 요리가 테이블위로 차례차례 올라올 때마다 정갈한 모습과 소박한 맛에 연신 탄성과 박수를 터뜨렸다.

 

특히 미슐랭 셰프들은 낯선 음식 재료와 조리법을 자세히 살펴보고 음식 맛을 음미하면서 단순히 먹는 차원을 떠나 한국의 문화를 이해하려 노력했다.

 

정관스님은 “사찰음식은 수행을 하는 스님들이 절에서 먹는 일상 음식이자 깨달음을 얻기 위한 ‘수행음식’, 자연에서 나는 재료를 그대로 활용하는 ‘자연음식’, ‘계절음식’ 이라고도 불린다.”며 “음식 재료에 대한 감사와 소통의 뜻을 담은 사찰 음식을 통해 몸이 건강해지고 마음이 정갈해지는 식사가 되었길 바란다.”고 전했다.

 

 

영주지역 출신인 정관스님은 뉴욕타임스가 극찬한 사찰음식의 대가이다. 정해진 레시피 없이 손이 움직이는 대로 맛을 창조해 ‘천재스님’, ‘철학자 셰프’로 불리고 있다.

 

이번 행사에 앞서 지난 5월 25일에는 이탈리아 로마에서 현지 문화계 주요 인사들을 대상으로 사찰음식 시식회를 개최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또한 참가자들은 이날 행사 후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부석사를 방문해 사찰음식이 탄생한 배경과 한국 승려들의 일상, 한국의 불교가 태국 등 다른 아시아 지역 불교와 다른 점이 무엇인지를 질문하는 등 한국의 불교문화에 대해서도 큰 관심을 보였다.

 

 

이에 대해 장욱현 영주시장은 “영주시는 사람을 살리는 산이라 불리는 소백산의 자연과 청정 자연에서 자란 재료를 활용한 식치(食治)음식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며 “앞으로 국립산림치유원 다스림과 건립 추진중인 한국명상수련원 등과 치유프로그램을 연계하는 힐링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6월 1일부터 8일까지 열리는 아시아 최고 요리축제인 서울 푸드페스티벌과 연계하려 마련됐다. 서울 전역 특급호텔과 제주에서 세계의 음식을 선보이는 일정으로, 이 기간 중 유일하게 영주에서 한국 전통의 맛을 세계에 소개하는 시간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