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9 (목)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3.4℃
  • 흐림서울 0.8℃
  • 맑음대전 -0.7℃
  • 박무대구 -0.4℃
  • 구름많음울산 4.0℃
  • 구름조금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6.7℃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9.7℃
  • 구름많음강화 1.0℃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3.9℃
  • 구름조금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상주시

상주시, 역사와 문화 도시로서의 위상 더 높이다.

‘상주 우복종택’,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 국가민속문화재와 보물 지정…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상주 우복종택’과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가 문화재청으로부터 각각 국가민속문화재와 보물로 지정받으면서 상주시가 역사와 문화 도시로서의 위상을 더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상주시는 11월 29일 문화재청으로부터 ‘상주 우복종택’과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가 각각 국가민속문화재와 보물로 지정 받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상주시는 현재 총 99건의 지정문화재 중 국가지정 문화재가 23건이 됐다.

 

 

‘상주 우복종택’은 우복 정경세 선생의 생전에 조성된 건물과 사후에 조성된 종택이 합쳐진 것으로 영남지방 반가에서 찾기 힘든 독특한 형태라는 점에서 민속학적 가치가 있다.(국가민속문화재 제296호, 2018.11.1. 지정)

 

‘상주남장사 영산회 괘불도’는 야외 불교행사인 영산재(靈山齋)에 사용된 불화로 10m가 넘는 큰 규모임에도 밝고 짙은 채색으로 장식적인 요소가 돋보이는 18세기 후반 경북지역의 대표적인 불화 중 하나이다.(보물 제2007호, 2018.11.27. 지정)

 

이에 대해 황천모 상주시장은 “한 달 사이에 2건이나 국가지정 문화재로 승격·지정된 것은 아주 명예로운 일이다. 상주시는 우수한 문화재가 많이 있으므로 앞으로도 국가지정 문화재 승격과 지정을 적극 추진해 역사와 문화의 도시인 상주시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