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5 (화)

  • -동두천 17.7℃
  • -강릉 25.9℃
  • 연무서울 18.4℃
  • 박무대전 18.0℃
  • 연무대구 19.9℃
  • 박무울산 22.2℃
  • 연무광주 20.2℃
  • 연무부산 21.9℃
  • -고창 21.6℃
  • 구름조금제주 20.0℃
  • -강화 19.3℃
  • -보은 16.6℃
  • -금산 16.7℃
  • -강진군 18.0℃
  • -경주시 21.1℃
  • -거제 20.9℃
기상청 제공

상주시

상주시, 희망택시 확대 운행으로 지역민 교통불편 해소

오는 6월부터 희망택시 사업 현행 37개 마을에서 94개 마을로 확대 운행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상주시는 15일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 및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오는 6월부터 희망택시 사업지역을 현행 37개 마을에서 94개 마을로 확대 운행한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희망택시 사업은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마을을 대상으로 전담택시를 지정해 가장 가까운 버스 승강장 또는 읍면소재지를 목적지로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시간에 운행하는 체감복지 제고사업이다.”면서


“시는 2014년 신규 사업으로 최초 24개 마을을 시작으로 2016년 37개 마을로 확대했다.  주민들의 호응과 만족도가 높아지자 당초 마을회관에서 버스승강장까지 거리 1.5km를 올 6월부터는 0.7km로 줄여 57개 마을을 추가 선정해 총 94개 마을로 확대 운영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희망택시 이용 요금은 거리에 상관없이 대당 100원만 지불하면 나머지 운행 요금은 시에서 지원한다. 당초 순수 시비로 추진하던 사업을 2018년에는 농촌형 공공형택시사업으로 국비 5천만원을 지원받게 돼 예산절감에 기여하게 됐다.


아울러 시는 신규로 선정된 57개 마을은 거리제한에 걸려 희망택시 사업의 혜택을 못 보던 지역으로 이번 확대 사업을 계기로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최근 침체돼 있는 택시업계에도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추교훈 상주시 부시장은 “희망택시 운행을 수시 모니터링하면서 효율적인 운영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대중교통 소외지역 교통 불편 해소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