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맑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18.4℃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2.5℃
  • 맑음광주 18.7℃
  • 맑음부산 16.0℃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7.3℃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3.1℃
  • 맑음강진군 16.4℃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안동시

안동시, 낙후된 경북 북부지역 발전 및 수도권·동해안 접근성 향상 총력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도산대교 건설예정지 방문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5월 14일 안동시 도산면 동부리 ~ 예안면 부포리 일원 도산대교 건설예정지를 방문했다.

 

‘안동호 횡단교량 건설사업’은 댐 건설로 인한 도로단절에 따라 47년간 우회해야 했던 불편 해소 및 지역소멸 방지를 위한 주민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2004년 양여금제도 폐지와 더불어 2020년 경상북도 도산대교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에서 사업타당성 부족(B/C 0.56)으로 중단된 상태다.

 

안동시는 2024년 2월 환경부 주관 안동댐 주변지역 교통환경개선 T/F팀을 구성해 경상북도, 안동시, 수자원공사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사업비확보 방안, 예비타당성 통과 등을 지속 논의하고 있다.

 

시는 안동호 횡단교량 건설을 통해 경북 북부권 지역균형발전 및 안동댐 주변 지역민의 교통권확보를 통해 수도권 및 동해안 접근성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김형동 국회의원은 “1976년 안동댐 준공 이후 50여 년간 단절돼 생활하고 있는 안동댐 주변지역 교통환경 개선을 위해 댐을 운영·관리하는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가 조속히 대책을 강구해줄 것”을 건의했다.

 

권기창 시장은 “조속히 도산대교 교량을 가설해 안동댐 건설에 따른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낙후된 경북 북부지역 발전 및 수도권·동해안 접근성 향상 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