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7.0℃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2℃
  • 구름조금금산 3.9℃
  • 맑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경북도청

경북도, 산불 이재민 수용시설 및 원전 안전 점검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울진 산불 이재민 임시주택 방문

 

 

(데일리대구경북뉴스=김형만 기자)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1월 18일 울진을 찾아 선제적 안전관리를 위한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먼저, 울진 죽변면과 북면에 위치한 산불피해 임시주거용 조립주택에 거주하는 이재민을 찾아 아픔을 위로하고 위문품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동절기 조립주택 안전점검 대책상황을 점검하고, 이재민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설 연휴를 앞두고 따뜻한 위로를 전했다.

 

지난해 3월 4일부터 열흘간 지속된 역대 최장산불로 인해 울진에는 328세대 467명의 주택피해 이재민이 발생했고 그 중 181세대 290명이 188동의 임시조립주택에 입주했다.

 

지금까지 14세대가 복귀해 174동의 임시조립주택에 266명이 거주하고 있다.

 

임시조립주택은 재난으로 주택이 절반 이상 파손되어 새롭게 집을 건립해야 할 경우 지원받을 수 있으며 국비와 도 재해구호기금을 재원으로 지원된다.

 

시설은 24㎡(3x8m)규모로 내부는 붙박이장, 화장실, 싱크대, 에어컨, 전자레인지 등의 시설이 갖춰져 있다.

 

또 경북도는 이재민의 불편사항 해결 및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임시조립주택 현장점검과 전담 공무원제를 통해 정기적으로 모니터링도 하고 있다.

 

아울러, 한파대비를 위해 제설자제 비치 및 상수도 동파예방 사항을 점검했고 화재대비를 위해 울진소방서와 협조해 화재안전점검 및 화재예방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오후 이달희 경제부지사는 ‘원전안전관리 및 원전산업 수출전략 간담회’에 참석해 울진군과 울진소방서, 한수원 한울원자력본부 관계자 등과 함께 원전 안전관리와 원전산업 육성 및 수출전략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울진 산불이 한울원자력본부 주변까지 번졌으나 소방당국과 한울본부의 노력으로 원전 주변에 방화선을 구축, 원전 안전을 확보했던 사례를 언급하며 향후에도 있을지 모를 재난에 대비해 원전안전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원자력산업 육성 및 수출전략 추진에 대한 논의도 이어갔다.

 

윤석열 정부는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고 원전산업 생태계 복구와 수출을 통해 원전 최강국으로 도약할 것을 천명한 바 있다.

 

이에 경북도는 울진에 미래 수소경제 사회를 선도할 ‘원자력활용 수소생산 실증단지 및 국가산단’조성을 준비하고 있으며 경주에는 SMR 특화 국가산단 유치도 진행 중이다.

 

각 산단들이 유치되면 원자력 미래 먹거리인 SMR과 원자력수소 시장 선점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아울러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 운영허가 심사가 진행 중인 신한울2호기의 빠른 심사완료와 상업운전을 위한 방안도 논의했으며, 건설 재개를 위해 사전절차를 이행 중인 신한울3~4호기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의견도 함께 나눴다.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임시조립주택에 거주하는 이재민을 현장에서 만나보니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꼈다.”며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 원전 또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주민 수용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