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7.8℃
  • 구름조금강릉 -3.4℃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1.1℃
  • 흐림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2.1℃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6.1℃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칠곡군

칠곡군, ‘60년 전통’왜관 다정이용소, 역사 속으로 사라질 듯…

다정이용소, 1960년대 후반부터 동네 어귀의 정자나무처럼 구왜관장터 골목길 지켜

URL복사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60·70년대 문화를 고스란히 품고 있는 60여 년 전통의 칠곡군 왜관읍 다정이용소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되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다정이용소는 1960년대 후반부터 동네 어귀의 정자나무처럼 구왜관장터 골목길을 지켜왔다.

 

다정이용소 주인 박 씨는 지난해 고인이 되기 한 달 전까지 영업을 이어왔다.

 

연세가 지긋한 동네 어르신과 형편이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서는 무료 이발 봉사까지 했다.

 

이발소에 들어서면 세월의 강을 거슬러 올라간 느낌이다.

 

박 씨는 현대식 이발도구가 아닌 전통 방식의 이발 도구만 고집하며 세월을 되돌려 깎았다.

 

손때가 묻고 세월이 덧입혀진 목재로 만든 옷보관함과 거품솔은 물론 오래된 면도기와 수동 바리캉도 그대로 남아있다.

 

이발소 한편에는 고 박정희 대통령 사진과 손님들의 머리를 감아주던 물조리개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벽면을 채운 타일, 그림, 수건, 사진 등의 오래된 물건들은 추억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현재 고인의 부인이 이곳을 보존하고 있으나 왜관읍 구도심에 아파트 건립이 추진되고 있다.

 

인근 주민 A씨는“세월 속에 낡은 것이 사라져 가는 것은 자연의 섭리지만이발할 시기가 다가오면 항상 박 씨 할아버지가 생각난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