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7.8℃
  • 구름조금강릉 -3.4℃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1.1℃
  • 흐림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2.1℃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6.1℃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경북도청

경북도, 지역 최고 기술자 4명‘최고장인’으로 선정

김외준(도자기), 신재석(기계정비), 김진식(목재문화재), 김경천(한옥)

URL복사

 

(데일리대구경북뉴스=김형만 기자)경상북도는 12월 13일 도청에서 ‘2021년 경상북도 최고장인’ 4명에 대해 인증패 수여식을 가졌다.

 

경북도는 지난 8월 2일 사업 공고를 통해 서류심사, 현장심사를 거쳐 지난달 10일 면접심사 등 약 3개월 간 한국산업인력공단 및 대한민국명장들과 함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올해 최고장인으로 도자기 직종 김외준, 기계정비 직종 신재석, 건축목공시공 직종 김진식과 김경천을 선정했다.

 

김외준(58세, 청광요)씨는 도자기 표면균열기법 개발과 더불어 중소기업청 주관 기술혁신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다기의 고급화를 통한 고부가가치의 도자기 시장을 확보하는데 공헌했다.

 

그는 경북공예품대전에서 대상을 2회 수상하는 등 최고의 도자기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신재석(54세, 포스코)씨는 1987년 포스코에 입사해 34년간 근무하는 동안 스테인리스 압연파트 기계정비에서 최고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그는 작업자의 설비 접근을 최소화 하는 기술로 작업자의 근무환경을 보다 안전하게 개선하였으며, 후진양성을 위해 노하우를 전파하고 있다.

 

김진식(53제, 양백)씨는 1996년부터 도제식으로 목수 기술을 익히고 연구해, 수많은 후배 목수와 문화재 수리 기술자들을 양성했다.

 

특히 한옥벽체의 시공방법과 신형 당골막이를 개발하여 단열 성능을 높이면서 공사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김경천(53세, 대들보)씨는 어릴 적 전통한옥에 매료돼 도편수 명장을 찾아다니면서 기술을 익혀, 건축시공과 문화재 보수에 높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한옥창호 방풍구조 특허로 한옥의 외풍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기술자이다.

 

한편, 경북도는 2012년부터 최고장인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최고장인으로 선정되면 5년간 매월 30만원씩 기술장려금이 지급되고 작품전시회 등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역의 기술자가 대한민국명장으로 성장하는 디딤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경북 최고장인이 명장이 됐다. 탁영준님께서 금속재료 제조분야 대한민국명장으로 선정돼 경북 최고 기술자가 대한민국 최고 기술자임이 증명됐다.”면서, “최고장인으로서 더 많은 후배 기술자 양성에 힘 써 달라”고 당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