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흐림동두천 -1.9℃
  • 구름많음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2.4℃
  • 구름많음대전 3.1℃
  • 흐림대구 2.5℃
  • 흐림울산 4.0℃
  • 흐림광주 5.4℃
  • 흐림부산 6.6℃
  • 구름많음고창 0.6℃
  • 흐림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0.8℃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3.6℃
  • 흐림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울릉군

울릉도, 설국(雪國)에서도 기지개 켜는 청정 특산물

지역 특산물 판로확보로 농가소득 향상

URL복사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폭설 속에서도 청정 울릉 특산물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울릉군은 2월 22일 지역 농업인들이 2월이면 봄의 전령사 우산고로쇠 수액채취로 분주하다고 밝혔다.

 

울릉군에 따르면 지난해에는 기상이변으로 우산고로쇠 생산량 저조로 64농가 437톤을 판매하여 13억원의 소득을 올리는데 그쳤다. 하지만 올해에는 적설량이 많고 예년에 비해 일교차가 커서 우산고로쇠 수액 생산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울릉도에서 생산되는 우산고로쇠 수액은 청정한 자연환경과 독특한 지리적 요인으로 인해 타 지역 고로쇠수액과 다르게 단맛이 강하고 칼슘과 칼륨의 함량이 높고 특유의 향취(샤포닌)를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울릉 우산고로쇠 수액은 1.5ℓ12병 한 상자에 6만원, 1.5ℓ6병 한 상자에 3만5천원(택배비포함)에 판매되고 있다.

 

3월부터는 겨울동안 눈 속에서 살을 찌우고 있던 울릉도 대표 산나물인 명이, 부지갱이, 삼나물, 고비 등이 본격적으로 생산된다. 명이나물로 전국에 알려진 울릉산마늘은 인산, 철분, 아연 함량이 높고 3월~ 5월까지 채취하고 잎과 줄기를 나물로 먹으며 생채와 장아찌, 김치로 판매된다.

 

 

부지갱이나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섬쑥부쟁이는 눈 속에서 자라고 해풍을 맞으며 자란 연한 어린잎으로 주로 생채와 장아찌로 판매하고 있으며, 비타민A, 비타민C가 풍부하여 해열제나 이뇨제로도 쓰인다.

 

짧은 기간 생산되는 산나물 특성을 감안하여 울릉군에서는 다양한 판매 대책을 마련 중이다.

 

지난 2월 1일 코로나19 전국 확산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되어 우산고로쇠 및 산채 소비량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어 전국 지자체, 울릉 향우회, 자매도시 등에 울릉군수 명의의 서한문을 발송하여 우산고로쇠 및 산채 구입을 호소 한 바 있다.

 

생채나물 유통활성화를 위하여 사업비 8천만원으로 울릉농협과 연계하여 ‘울릉산채 선도유지 현장실증 시범사업’으로 산채의 선도유지 저온유통 시스템 구축사업 추진과 생채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한 사업비 1억원으로 3월~5월 기간 중 생채수매분에 한해서 육.해상 유통물류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코로나19로 힘든 이 상황을 빨리 극복하길 바란다. 타 지역에 비해 우수한 품질을 자랑하는 우산고로쇠 수액과 부지갱이, 명이 나물 등 우수한 품질의 울릉 산채의 많은 소비를 부탁드리며, 정성껏 재배하고 생산한 특산물이 제값에 판매됨으로써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되도록 판로 개척과 홍보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