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7℃
  • 맑음강릉 21.8℃
  • 구름조금서울 24.0℃
  • 흐림대전 21.6℃
  • 구름조금대구 21.2℃
  • 구름조금울산 21.4℃
  • 흐림광주 21.9℃
  • 맑음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23.0℃
  • 흐림보은 20.1℃
  • 맑음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21.9℃
  • 구름조금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상주시

“상주박물관에서 상주의 역사와 문화를 만나다!”

상주박물관, “내가 생각하는 땅 속의 문화재”특별전 개막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상주시가 상주시민들과 상주를 찾는 관광객들이 상주의 역사와 문화재를 한곳에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특별기획전을 마련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상주시는 6월 25일 상주박물관(관장 윤호필, 이하 박물관)이 지난 23일, 최근 상주지역에서 새롭게 조사된 유적과 유물을 만날 수 있는 특별기획전 <내가 생각하는 땅 속의 문화재>를 개막했다고 밝혔다.

 

상주시에 따르면 상주박물관은 도내 공립박물관 중 유일하게 문화재발굴조사 전문기관으로 지정돼 2015년부터 지역의 유적을 직접 학술발굴조사하고 있으며, 2017년 5월에는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돼 현재까지 약 4,500여점의 유물을 이관받아 소장하고 있다.

 

이번 특별전은 상주박물관이 문화재발굴조사 전문기관이자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기관으로서 수행하는 역할과 중요성을 소개하고, 문화재 발굴조사의 의미와 절차 등을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또한 박물관에서 발굴 조사했던 유적과 유물, 보관·관리 중인 국가귀속문화재 등 상주지역 주요 유적 7개소와 200여점의 유물을 처음으로 대중에게 선보인다.

 

 

특히 이번 특별전은 역대 처음으로 ‘관람객 참여형 전시’로 기획돼 발굴 조사된 학술유물의 일부를 관람객이 직접 만져볼 수 있게 했다.

 

또한, 전시실 중앙에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는 상상하는 땅 속의 문화재를 직접 만들어 보고 전시까지 해보는 장도 마련했다.

 

이와 더불어 기획전시실 옆 기존의 영상실을 기증유물실로 리모델링해 기증자를 위한 공간도 새롭게 확충했다. ‘기증, 아름다운 인연’이라는 주제로 2019년 성백황(내서면)님이 기증하신 3,000여점의 유물 가운데 일부를 전시한다.

 

상주박물관 관계자는 “그동안 이관받은 상주지역의 발굴문화재를 시민들에게 최초로 공개함으로써, 상주지역의 문화재를 외부기관이 아닌 우리지역에서 보관·관리한다는 중요성과 의미를 되새길 수 있다.”면서

 

“이번 기획전을 통해 상주지역의 역사를 살펴보고, ‘관람객 참여전시’를 통해 다양한 문화재를 상상하고 체험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새롭게 마련된 기증유물실을 통해 유물 기증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기증유물 가운데 선별해 다양한 전시를 개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특별전은 올 11월 29일까지 약 6개월 동안 상주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관람할 수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