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 흐림동두천 10.0℃
  • 흐림강릉 15.4℃
  • 흐림서울 10.9℃
  • 구름많음대전 14.4℃
  • 구름많음대구 15.9℃
  • 구름많음울산 13.9℃
  • 맑음광주 ℃
  • 구름조금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5.7℃
  • 흐림제주 14.5℃
  • 흐림강화 10.1℃
  • 구름많음보은 12.5℃
  • 구름많음금산 14.9℃
  • 맑음강진군 15.3℃
  • 구름조금경주시 15.9℃
  • 구름조금거제 14.3℃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당 김장주 예비후보, “코로나19 피해자금 쉽게 지원 받아야”

정부, 지자체 경영안정자금 영세상인에게 ‘그림의 떡’ 코로나 피해 특수상황, 담보 축소 등 은행문턱 낮춰야

 

(데일리대구경북뉴스=양승미 기자)=자유한국당 김장주 영천 청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4일“코로나19 포비아 현상으로 영세상인들의 어려움이 크다.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하는 피해지원자금을 영세상인들이 쉽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춰야 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벤처부와 경상북도 등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기업, 소상공인들에게 2500억 원 이상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소상공인은 1억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은행 대출 금리의 1.7~2.2%까지 1년간 이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이 경영안정자금들은 담보가 부족하거나 피해규모를 입증하기 어려운 영세상인에게는‘그림의 떡’이나 마찬가지다.

 

김 예비후보는 “요즘 현장을 다녀보면 코로나19 때문에 동네 식당이나 찻집, 목욕탕 등 사람들이 모일만한 곳들은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종업원 월급은 커녕 생활비로 못 가져가는 영세상인들이 정부나 지자체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기 위한 필수 조건인 담보나 매출 감소 증명이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담보가 부족하면 신용보증재단 등 보증기관에서 무담보 특별보증을 해 주고, 매출 감소 증명이 어려우면 당월 카드매출, 금전출납부 등을 통해 매출을 손쉽게 증명할 수 있도록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며 “이렇게 돼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영세상인들이 정부의 지원을 통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