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0.0℃
  • 구름조금대전 1.6℃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4.2℃
  • 구름조금광주 3.4℃
  • 맑음부산 5.1℃
  • 맑음고창 3.4℃
  • 구름조금제주 7.6℃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상주시

상주시, 낙동강 경천섬 지역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육성

상주시, 경천섬 일대 야간경관조명 내달부터 선보여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상주시가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낙동강 경천섬 일원에 야간경관조명을 설치하고 다음 달부터 선보일 예정으로, 지역의 새로운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된다.

 

상주시는 2월 8일 경천섬 주변 경관조명 설치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됨에 따라 3월 말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경관조명이 설치된 곳은 낙동강 중간에 위치한 경천섬을 동서로 잇는 범월교와 낙강교이다. 모두 보행자용 교량으로 낙동강 서쪽에 있는 자전거박물관·낙동강생물자원관 등과 동쪽의 회상나루 관광지를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낙강교는 길이 345m로 지난달 개통됐다. 보도현수교(교각에 케이블을 설치해 다리를 지지하는 보행용 교량)로는 국내에서 가장 길이가 길다.

 

시는 낙강교에 미디어파사드 형태의 경관조명을 할 예정이다. 미디어파사드는 벽면에 영상을 비춰 표현하는 예술이다. 다리에 가는 케이블을 설치하고 여기에 작은 LED등을 촘촘하게 달아 영상을 나타낸다. I Love Sangju, 빛+무리, Bloom(개화) 등 세 가지 주제의 3분 영상을 제작해 보여주게 된다. 시는 해가 진 뒤 영상 3편을 세 차례 튼다. 범월교에는 일반 경관조명을 설치하고, 경천섬의 강가 쪽에도 조명을 설치해 불을 밝힌다.

 

 

시는 아름다운 빛이 물 위에 비쳐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면서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는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물과 빛이 어우러진 상주시 대표 야경 랜드마크를 조성해 품격 있는 도시 이미지를 조성하고, 관광객에게 볼거리·즐길 거리를 제공해 지역 관광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는 취지의 인프라 구축사업으로, 총 13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이와 더불어 상주시는 경관조명 외 경천섬 주변 명소화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경천섬과 주변에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추가로 설치하고 이들 시설을 연결하는 교통수단도 만들어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경천섬 야생화 단지 조성, 관광명소 연결 모노레일 설치, 경천대 잔도(절벽에 매다는 형태로 만든 길) 설치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은 “경천대·경천섬 등 낙동강의 기존 관광시설을 보완하고 새로운 관광자원을 추가해 전국의 관광객을 유치함으로써 ‘관광 도시’라는 또 다른 상주의 브랜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