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20.5℃
  • 흐림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28.1℃
  • 흐림대구 26.9℃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9.0℃
  • 흐림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6.3℃
  • 구름조금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8.0℃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9.9℃
  • 흐림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지역

대구 달성군. ‘2019 달성 100대 피아노’ 28일, 29일 개최

한국 최초 피아노가 유입된 역사적 장소에서 새로운 변화의 100대 피아노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대구 달성군(군수 김문오)은 달성문화재단이 오는 9월 28일, 29일 ‘2019 달성 100대 피아노’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매년 가을의 길목에서 달성의 사문진에서는 전 세계에서 찾아볼 수 없는 기획 공연으로,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100대 피아노는 새로운 변화를 꿈꾸며 지난 7년간 축적된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 블록버스터 공연의 새로운 경지를 선사할 것이다.

 

‘달성 100대 피아노’는 지난 2012년 달성군 개청 100주년을 앞두고 대구 사문진으로 한국 최초의 피아노가 유입된 것에 착안해 처음 개최된 이후 달성의 대표적 축제로 자리 잡고 해를 거듭하며 지역뿐 아니라 전국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2012년 8,000여 명이던 관람객은 매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며 2017년에는 5만여 명, 2018년에는 6만여 명이 찾아오는 놀라운 성과를 이끌어냈다. 이제껏 본 공연에 참여한 아티스트만 해도 1,000명이 넘는다.

 

이러한 결과를 볼때 ‘달성 100대 피아노’는 지역이 가진 사회·문화적 자원을 활용하여 지역의 특색을 결정짓고 있는 하나의 랜드마크로 역할을 하고 있다.

 

또, 2017년 10월 유네스코음악창의도시로 선정된 대구가 국제 문화도시로의 발돋움을 하는 시점에 ‘달성 100대 피아노’가 중요한 음악적 자원으로 시대적 요구에 맞는 역량과 가능성으로 달성을 넘어 시민들이 사랑하는 대구의 문화자산으로 입지를 확고히 다지고 있다.

 

 

한편, 달성문화재단은 이탈리아 ‘피아노 시티 밀라노’와 MOU를 체결하고,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소프라노 신영옥, 피아니스트 이루마, 유키 구라모토 등 수준 높은 아티스트들을 초청 하는 등 지난 8년간 다양한 시도로 달성 100대 피아노를 성장시켜 왔다. 올해도 새로운 길을 선도하는 전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문화콘텐츠의 면모를 다잡기 위한 연출로 더욱 가치 있는 축제가 될 것을 기대해도 좋을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