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월)

  • 흐림동두천 19.8℃
  • 흐림강릉 17.4℃
  • 구름많음서울 21.6℃
  • 구름많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2.6℃
  • 흐림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21.0℃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21.4℃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22.3℃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대구 북구청. 수목 무단 훼손 가해자 수사 의뢰

수령 50년, 굵기 35cm 오동나무 고의로 훼손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대구 북구청(청장 배광식)은 최근 태전교 부근에 자라고 있던 수령이 50년 정도의 굵기 35cm인 오동나무를 훼손한 가해자를 잡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북구청에 따르면 수목을 무단으로 훼손한 일자는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신고가 최초로 접수된 6월 3일쯤으로 보고 있으며, 현재 피해를 입은 나무는 폭5cm 정도로 완전히 홈을 만들어 놓아 수분과 영양분 공급이 막힌 상태로 이대로 가면 얼마 가지 않아 고사하고 한다.

 

수목을 무단으로 훼손할 경우 가해자에게 훼손 비용을 부과하여 징수하게 되며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74조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북구청은 이와 동일한 사건으로 2017년에도 관문동에 있는 은행나무 6그루에 구멍을 뚫어 약물을 주입하여 말라 죽게 한 사건에 대하여 수사 의뢰한 적이 있으며, 이 사건의 가해자가 자수는 했지만 수목 무단훼손 변상금 8백여만 원과 벌금1백만 원을 낸 사례도 있다.

 

북구청 관계자는 "수목을 고의로 죽게 하는 행위를 근절하고 법질서 확립 차원에서 수사를 의뢰하게 됐다.”며, "가해자가 조속히 검거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