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0.4℃
  • 구름조금강릉 13.6℃
  • 흐림서울 10.1℃
  • 흐림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4.4℃
  • 구름조금울산 14.3℃
  • 흐림광주 12.1℃
  • 구름조금부산 15.1℃
  • 흐림고창 12.6℃
  • 제주 14.8℃
  • 흐림강화 11.6℃
  • 흐림보은 10.9℃
  • 흐림금산 11.4℃
  • 흐림강진군 12.7℃
  • 흐림경주시 14.9℃
  • 구름조금거제 15.0℃
기상청 제공

정치

이완영 의원, ‘양심적 병역거부자’용어‘종교적 이유 등의 병역거부자’로 바꿔…

정부에 ‘교정시설 근무’ 대체복무제도 도입 촉구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이완영 의원(자유한국당, 경북 칠곡·성주·고령)이 9일 보조자료를 통해 11월 1일 대법원이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무죄판결을 선고한데 대해 법원과 검찰에게 ‘양심적 병역거부자’가 아닌‘종교적 이유 등의 병역거부자’로 용어를 바꾸어 사용할 것을 촉구했다.

 

이완영 의원은 올 6월 28일 헌법재판소가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의 형사처벌의 근거가 된 ‘병역법’ 제88조 1항의 처벌 규정은 합헌으로 판결했으나, 대법원이 양심적 병역거부에 무죄 판결을 내리면서 향후 대법원과 하급심의 관련 사건이 잇따라 무죄가 선고될 것이라는 국민적 우려를 지적했다.

 

현재 유죄 판결을 받고 수감생활을 하는 양심적 병역거부자는 총 71명이다. 1심 4백여건, 2심 3백여 건, 대법원 227건의 재판이 진행 중이라며, 이 의원은 총 930여건의 사건에 대해 검찰의 공소유지 여부와 계속 무죄 판결이 나올 경우 신성한 국방 의무를 수행하는 장병 및 입대 청년과 대비한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2001년부터 2018년까지 양심적 병역거부로 징역형을 받은 사람은 9,368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5일 법사위에서 “현재 양심적 병역거부자라고 하지만 99%는 특정 종교적 이유이다. 병역거부자들을 양심적이라는 용어로 표현한 것은 병역의무 수행자를 비양심적으로 비춰져 국민 상식과 정서에 맞지 않는다. 따라서 법원과 검찰에서는 ‘양심적’ 대신 ‘종교적 이유 등의 병역거부자’로 용어를 대체할 것을 검토해 볼 것”을 주문했다.

 

이에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창보 법원행정처 차장의 긍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대법원의 판결이 대체복무제가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나왔기 때문에 더 큰 사회적 문제가 발생됐다.”면서 “교정공무원의 업무과다를 해소하기 위해 조속히 ‘교정시설 근무’를 대체복무제도에 도입해주기를 법무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에게 적극” 요청했다.

 

또한 “대체복무제 마련에 있어 병역기피 수단으로의 악용을 방지하고 군필자들이 겪을 상대적 박탈감, 역차별, 형평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현역복무보다 심화된 복무 기간과 강도로 설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