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1 (화)

  • 맑음동두천 29.8℃
  • 흐림강릉 29.0℃
  • 구름조금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29.0℃
  • 맑음대구 34.5℃
  • 맑음울산 29.8℃
  • 구름조금광주 32.9℃
  • 맑음부산 31.4℃
  • 구름많음고창 28.7℃
  • 맑음제주 29.6℃
  • 맑음강화 27.4℃
  • 흐림보은 29.5℃
  • 흐림금산 28.9℃
  • 맑음강진군 31.9℃
  • 맑음경주시 33.2℃
  • 맑음거제 32.9℃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봉화군 공무원 2명 총격으로 사망

봉화군 소천면에서 발생한 총격 사고로 충격에 휩싸여…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8월 21일 오전 9시15분경 봉화군 소천면사무소에서 발생한 총격사건으로 공무원 2명이 사망함에 따라 봉화군이 슬픔에 잠겼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총격은 소천면 임기 2리에 거주하는 김 모씨(82세)가 이날 오전 소천면사무소에 난입하여 민원담당실에서 근무하던 손건호(행정6, 47) 계장과 이수현(행정8, 38) 주무관을 향해 엽총 3~4발을 난사했다.
 
피의자 김 씨는 사건 발생 즉시 면사무소 직원과 주민에 의해 제압됐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인계됐다.



손건호 계장과 이수현 주무관은 닥터헬기를 통해 안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현재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봉화군이 충격에 휩싸였다.


앞서 김 씨는 같은 마을주민 임 씨(48)를 향해 총을 발사했다. 임 씨는 오른쪽 어깨밑에 총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군 관계자는 이날 김 씨가 면사무소를 찾아 총기를 난사한 경위에 대해 “물 문제로 인한 것이 보여진다.”고 추측하며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서는  경찰에서 조사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이날 오후 5시경 봉화경찰에서 밝힌 조사 경위에 따르면 피의자 김 씨는 4년 前 귀농해 봉화지역에서 생활해 오다, 이웃 주민 임 씨(48세)와 수도사용 등 문제로 갈등을 겪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이날 오전 임 씨를 상대로 1차 범행 후, 수도 관련 민원처리 등에 불만을 품어오다가 면사무소를 찾아가 공무원 손 계장과(47세)와 이 주무관(37세)를 상대로 2차로 범행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경찰은 피의자에 대해 살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피의자의 범행 전후 행적 등에 대해서조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