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5.2℃
  • 흐림강릉 2.1℃
  • 맑음서울 5.5℃
  • 박무대전 3.7℃
  • 구름많음대구 6.7℃
  • 구름조금울산 6.3℃
  • 구름조금광주 6.7℃
  • 구름조금부산 9.9℃
  • 구름조금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7.6℃
  • 맑음강화 4.4℃
  • 구름많음보은 3.5℃
  • 구름많음금산 4.7℃
  • 구름많음강진군 7.0℃
  • 구름많음경주시 7.2℃
  • 구름조금거제 8.0℃
기상청 제공

김천시

김천 스포츠의 힘으로 도시 경쟁력 UP↑

전지훈련과 전국대회 개최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김천시는 지난해 개최된 전국 단위 스포츠대회와 지역 프로스포츠팀의 성공적인 활약을 통해 스포츠 중심도시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특히, 김천상무가 2023년 시즌 극적인 역전 우승으로 2024년 K리그1으로 입성하게 됐다. 또한, 김천하이패스 도로공사 프로배구단은 지난해 챔피언결정전에서 V리그 역사상 처음으로‘리버스 스윕(패패승승승)’을 일궈내며 정상에 섰다.

 

시는 지난 한 해 동안 90여 개의 전국단위 및 지역대회를 개최하고 58개팀의 전지훈련을 유치해 해를 거듭할수록 스포츠 마케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하고 있다. 이러한 성과들이 모여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한 제19회 대한민국 스포츠산업대상 지방자치단체상을 수상하는 결실도 거뒀다. 이로써 김천은 지자체부문 스포츠산업대상이 신설된 이래 11년과 17년에 이어 3회 수상이라는 유일한 기록을 세웠다.

 

2024년에도 혁신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스포츠산업 분야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K리그와 V리그를 통해 사계절 내내 다양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또한 관광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민과 방문객이 윈-윈할 수 있는 마케팅 계획을 전략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중소도시 최초로 전국체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역량을 바탕으로 2025년 경북도민체전 준비에도 한창이다. 올 초에는 도민체전TF팀을 신설하고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경북도민의 화합의 장이될 도민체전이 내년 5월 김천에서 개회된다.

 

 

이미 각종 스포츠대회 개최지로 정평이 나 있는 종합스포츠타운의 외연 확장도 올해 눈여겨볼 만하다. 2026년까지 약 804억원을 투입해 제2스포츠타운, 율곡동 국민체육센터, 장애인전용 국민체육센터, 복합운동장 및 야구장을 추가 조성해 스포츠 인프라를 강화할 예정이다.

 

스포츠에 진심인 도시 김천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스포츠 복지 실현과 스포츠를 통한 도시 경쟁력 향상에 어떤 노력을 이어 나갈지 전력 분석을 통해 알아본다.

 

□ 스포츠마케팅으로 일군 도시 경쟁력 UP

 

종합스포츠타운은 전지훈련지로도 이미 소문이 자자하다. 지난해 58개 팀 연인원 7,794명이 종합스포츠타운에 상주하며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수영, 테니스, 축구, 배드민턴 등 국제 및 전국, 도단위 대회 57개 대회에 연인원 23만명이 김천을 방문해 340억원의 경제 유발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민국 수영의 간판스타 황선우, 김우민(강원도청), 한국 여자수영 김서영(경북도청) 선수가 참여한 국가대표 선발전을 비롯한 전국수영대회, 동아수영대회, KB금융 코리아 스위밍 챔피언쉽 등 대규모 수영대회가 치러졌고 특히, 전국어린이태권왕대회는 2,604명의 선수들이 출전해 단일대회로는 최대 규모라는 기록을 쌓았다.

 

김천시는 올해도 국토 중심의 접근성과 풍부한 스포츠 인프라를 기반으로 대회 유치에 사활을 건다. 이미 40여개의 국제 및 전국단위 스포츠대회 유치를 지난해 확정 지었고 상반기까지 10개 대회 이상을 추가로 유치한다는 전략이다.

 

 

사계절 내내 프로스포츠를 치러야 하는 김천시로서는 경기장 또는 체육관 사용에 제약이 있지만 효율적인 운영으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김천시는 스포츠 관련 방문객이 매년 20만명 이상 된다는 점을 활용해서 스포츠와 지역 관광자원을 연계한 프로그램 운영을 구상 중에 있어 그 시너지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추측된다. 김천시가 스포츠와 관광자원을 연계해서 어떻게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김천상무프로축구단 K리그2 역전 우승!

 

2023시즌 K리그2에서 마지막 짜릿한 역전 우승을 이끌어내며 2024시즌 K리그1에 다시 입성하게 됐다. 힘든 여정 끝에 이루어 낸 이번 승격은 김천시와 축구팬들에게 큰 기쁨을 선사했다. 다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김천상무 프로축구단은 이 기세를 몰아 올 시즌 4강을 목표로 담금질에 들어갔다.

 

지난 1월 8일부터 오는 2월 18일까지 전지훈련이 한창이다. 기존 17명의 선수들을 비롯해 2월 10일까지 16명의 신병선수가 추가되면서 총 33명의 선수들이 호흡을 맞추며 전력 가다듬기에 돌입했다. 김천상무의 주축 선수들과 새로 투입된 선수들이 훈련을 통해 어떻게 하나의 팀으로 변해갈지 관심이 주목된다.

 

김천상무는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데 큰 가치를 두고 있다. 축구 저변 확대와 꿈나무 육성을 위해 3개의 유소년팀을 운영하고 있다. U-18 고등부, U-15 중등부, U-12 초등부 선수들에 대한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 꿈나무들과 유소년 선수들이 좋은 환경에서 혜택을 받고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든다. 이를 통해 프로로 나아갈 수 있는 로드맵 또한 제시해 주고 있다.

 

2024시즌 K리그1은 오는 3월 1일부터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9개월간의 대장정을 이어간다. 김천상무는 3월 3일 대구FC와의 자존심을 건 첫 대결을 펼친다. 김천시민들이 기대하는 첫 홈경기는 울산현대와 3월 9일 예정돼 있다. K리그1으로 승격된 만큼 팬들에게 특별한 경기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 경상권 유일 프로배구팀 하이패스 배구단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배구단은 김천을 연고지로 하는 여자프로배구 명문구단이다. 지난 2022~2023 V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리그 최초로‘리버스 스윕(패패승승승)’우승을 하며 김천시민과 팬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안겨줬다. 이로써 하이패스 배구단은 프로구단 출범 이후 두 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 기록을 세웠으며 모두 김천으로 연고지 이전 이후 일궈낸 성과다.

 

하이패스 배구단은 경상권의 유일한 여자프로배구팀으로써 그 인기가 김천을 넘어 경상권 전체로 확산하고 있다. 인근 구미를 비롯해 부산, 울산에서도 KTX로 김천실내체육관을 찾는 팬들이 많다. 지난 시즌 평균 관중 수는 2,530명에 달했다.

 

이는 대전 광주, 화성 등 대도시를 연고지로 둔 다른 프로배구단 관중 수와 비교했을 때도 매우 높은 수치로, 김천시가 배구도시로서 새로운 입지를 다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현재 2023~2024 V리그 시즌이 후반부로 접어들었다. 우승의 주축 선수였던 박정아 선수와 캣벨 선수가 팀을 떠난 탓에 현재 하이패스 배구단은 리그 8승 17패로 6위에 머물고 있다.

 

하지만 아직 봄배구를 포기하긴 이르다. 최근 10경기에서 5승을 따내며 후반부로 갈수록 상승세를 타고 있다. 리베로 임명옥은 이번 시즌 리시브 효율 53.8%를 기록하며 리그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외국인 용병 부키리치의 공격력이 살아나고 미들블로커 배유나의 감각적 블로킹은 팀이 반등할 수 있는 중요한 원동력으로 작용하면서 하이패스 배구단의 후반 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 어울림한마당(제2스포츠타운) 조성

 

김천시는 시민들을 위한 스포츠 인프라 확충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현재, 종합스포츠타운 인근인 삼락동 216번지 일원 34,079㎡부지에 437억원을 투입해 어울림센터와 어린이스포츠파크 등을 건립하는 어울림 한마당(제2스포츠타운)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또, 2025년까지 응명동 208-1번지 일원 6,643㎡ 규모에 141억원을 투입 반다비 어울림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이 어울림센터는 장애인전용 국민체육센터, 생활문화센터, 중증장애인자립지원센터로 구성하여 문화․체육에 소외된 장애인들을 위한 시설로 제공될 예정이다.

 

율곡동 혁신도시 주민들을 위한 근린생활형 국민체육센터가 건립된다. 이 프로젝트는 실내체육관, 프로그램실, 헬스장 등 100억원이 투입되는 다목적 시설로 다소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 주민들에게 혁신적인 스포츠 인프라를 제공할 것이다.

 

또한, 인구 고령화에 따른 시니어 계층 생활체육을 확충하기 위한 파크골프장 건립도 추진하고 있다. 총 60억원의 사업비로 남면에 36홀을 조성할 계획이다. 66억원을 들여 응명동에 조성한 야구장과 복합운동장은 이미 준공을 마무리하고 시민들을 찾아간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김천시는 다양한 연령대와 계층의 시민들에게 풍부한 스포츠 활동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 2025 경북도민체전 성공개최 준비

 

시는 2025년 열리는 제63회 경북도민체육대회 개최 도시로 확정됐다. 체전은 23개 시군에서 30개 종목, 2만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는 도내 최대 체육대회로 2013년 제51회 대회 이후 12년 만에 김천에서 성화의 불을 밝힐 예정이다.

 

올 1월 도민체전TF팀을 구성, 대회 준비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하며, 곧바로 대회 준비에 돌입했다. 대회 상징물 공모・제작, 경기장 시설 정비, 대회 조직위 구성 등 대회 개최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절차를 차근차근 밟아나가고 있다.

 

김종현 스포츠산업과장은“김천은 이미 전국체전, 전국장애인체전, 전국 소년체전과 2000년, 2013년 도민체전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이러한 경험과 노하우를 밑바탕으로 해서 2025년 도민체전을 300만 도민의 화합을 이끌어내는 축제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면서“경북 장애인체전, 경북 생활 대축전, 경북 어르신 생활체육 대회까지 잇따라 개최되면 지역 숙박업소, 음식점, 운송업체 등 지역경제에도 큰 시너지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