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5.2℃
  • 흐림강릉 2.1℃
  • 맑음서울 5.5℃
  • 박무대전 3.7℃
  • 구름많음대구 6.7℃
  • 구름조금울산 6.3℃
  • 구름조금광주 6.7℃
  • 구름조금부산 9.9℃
  • 구름조금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7.6℃
  • 맑음강화 4.4℃
  • 구름많음보은 3.5℃
  • 구름많음금산 4.7℃
  • 구름많음강진군 7.0℃
  • 구름많음경주시 7.2℃
  • 구름조금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북도청

“젊은 인재들 꿈 펼칠 수 있는 공직사회로 변화시킨다!”

경북도, 신년 업무보고회 개최!

 

(데일리대구경북뉴스=김형만  기자)“심장이 이렇게 미친 듯이 쿵쾅 거린 적은 처음입니다!”

 

신년 업무보고를 시작한 도로철도과 김지찬 주무관의 첫인사는 이렇게 시작됐다.

 

경상북도는 2023년 신년 업무보고를 기존 실국장 보고에서 과감히 탈피해 주무관들이 직접 보고하는 파격적인 형식으로 바꿨다. 이는 주무관들이 지방시대 주체로서 업무에 대한 자긍심을 가지도록 하고, 이철우 도지사의 도정철학인 ‘지방시대’를 젊은 직원들까지 함께 공유하기 위해 그동안의 관행을 과감히 깨고 발상의 전환을 했기에 가능했다.

 

“누구나 하는 일, 누구나 하는 생각은 과감히 버리고 누구도 하지 않은 일, 누구도 해보지 못한 생각으로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과감히 갈 수 있는 공직자가 되어야 한다”라고 평소 강조해왔던 이철우 도지사의 철학이 고스란히 반영된 업무보고라는 평가다.

 

발표자로 나선 주무관들은 저마다 특색 있는 발표와 MZ세대만의 신선한 시각으로 깔끔히 업무보고를 마무리했다. ‘혹시나 실수하면 어쩌나’하고 지켜보던 간부공무원들의 우려를 한방에 날리며 직원들의 박수를 받았다.

 

특히, 보고자 중에는 임용된 지 3년이 채 되지 않은 경북도청 공채 출신 8급 주무관도 두 명이나 포함돼 더욱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2020년 도청공채로 공직생활을 시작한 조순정 주무관은 “처음에는 부서를 대표한다는 생각에 부담이 많았지만 업무보고를 준비하는 동안 제가 속한 부서전체의 업무를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면서 “내가 도청의 주인공이라는 자신감이 생기고 오늘 업무보고가 공직생활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소감을 말했다.

 

경상북도는 1월 16일 시장군수 연석회의에서 지방시대 정책과제로 ‘일 잘하는 지방정부’를 정책과제로 제시했고 공직사회 계급제 완화, 특히 6급 이하 직급통폐합을 세부과제로 제시한 바 있다.

 

이는 최근 고학력 MZ세대 공무원이 많아졌고 그들의 능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그에 맞는 공직사회 구조개혁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는 이철우 지사의 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철우 지사는 “도청에 오래 일할 사람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눈치 보지 말고 자유롭게 일해야 경북이 잘되고 대한민국이 살아난다.”면서 “요즘 MZ세대 대부분이 수준 높은 교육을 받고 공직에 들어온 만큼 젊은 인재들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6급 이하 공무원에 대한 계급제 완화와 같은 혁신적인 제도개선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