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8.6℃
  • 맑음고창 6.0℃
  • 맑음제주 10.4℃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의성군, 여자컬링 국가대표팀 “팀킴” 전 감독 횡령 사실로 들어나!

2억여원 상금 횡령, 보조금 횡령 혐의 구속

 

(데일리대구경북뉴스=김형만 기자)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8월 16일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전 국가대표팀 ‘팀킴’의 후원금 등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는 장반석 전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감독을 사기,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또한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했다.

경북지방청에 따르면 이들은 대한컬링연맹과 경북도체육회 보조금, 민간기업 지원금, 의성군민 성금 등 2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장 전 감독은 혐의사실을 부인했지만, 대구지법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경북체육회 소속인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킴’은 지난해 11월 초 김 전 회장 직무대행인 그의 사위인 장반석 전 감독 등 지도자 가족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호소문을 발표하면서 문제가 제기됐다.

이후 문체부와 경북도, 대한체육회는 합동으로 감사에 나서 제기된 의혹 대부분이 사실임을 확인한 뒤 경찰에 상금 횡령, 보조금 이중정산, 친인척 채용 비리 등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