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2 (월)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33.0℃
  • 서울 28.4℃
  • 흐림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32.6℃
  • 맑음울산 30.9℃
  • 구름많음광주 29.8℃
  • 맑음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28.9℃
  • 구름조금제주 30.7℃
  • 구름많음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30.7℃
  • 구름많음강진군 28.9℃
  • 맑음경주시 33.0℃
  • 구름조금거제 31.4℃
기상청 제공

교육

계명대학교 박옥련 교수.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는 발성법’ 발간

성악의 기초와 성악 공부의 노하우 책으로 펴내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계명대 성악과 명예교수인 박옥련(여, 70세) 교수가 34년간의 성악 지도와 연구를 통해 확립한 발성법을 책으로 담아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는 발성법’을 발간했다.

 

이 책에서는 바른 발성법을 배우면 누구나 쉽게 노래할 수 있지만 그 방법을 모르기 때문에 어려워한다면서 제일 먼저 노래의 기초인 발성을 강조한다. 흔히들 타고난 성대가 훌륭해야 아름다운 노래를 부를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목소리가 별로 좋아 보이지 않던 사람도 바른 발성을 배우기만 하면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아름다운 목소리를 낼 수 있다고 풀어가고 있다.

 

또한, 이 책에는 성악공부에 어느 누구도 미처 몰랐던 노하우들이 적혀있다. 성악도들은 성악의 기초를 구체적으로 배운 적이 없다. 그러면서 아름답게 노래하는 것만을 목적하며 애쓴다. 성악도들과 지도자들은 성악에 기초가 있다는 사실을 실제적으로 모른다. 10년을 공부하고도 해결하지 못하는 많은 문제들로 결국 성악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경우가 생기곤 한다. 그것은 성악의 기초의 부재로 인하여 생기는 것들이다.

 

이 같은 바른 성악의 기초를 본격적인 노래 부르기에 앞서 훈련함으로서 성악공부는 처음과 끝이 기초를 제대로 다지고 하는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필자는 강조한다.

 

 

박 교수는 “노래 공부는 그렇게 복잡하고 어려운 게 아니다.”라고 말하며 “노래의 핵심은 올바른 발성을 먼저 확립하는 것이며 그것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그것은 구강공부와 호흡공부이다. 이 공부가 정착이 된 후에 악보를 보며 노래하는, 음악 만들기는 전혀 어렵지 않게 되며 이는 곧 성악 공부의 지름길이다.”고 책을 통해 말하고 있다.

 

그러면서 “대학에서 34년간 성악을 가르쳐 왔다. 계명대 성악과 교수로 10년 동안 후학을 양성하고 다시 독일 유학길에 올라 16년간의 연구 와 강의, 연주경험 등을 통해 성악발성의 원리를 깨닫게 됐다. 그 결과를 다시 10년 동안 전공자와 비전공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얻은 성과를 책으로 펴냈다.”고 했다.

 

한편, 박옥련 교수는 1981년부터 2015년까지 계명대 음악공연예술대학 성악과 교수를 지냈다. 연세대 음악대악 성악과 졸업(1972), 오스트리아 린츠 음악학교 수학(1975), 오스트리아 비엔나 음악학교 졸업(1978), 동아 콩쿠르 성악부 2위 입상(1971), 슈베르트협회 이사 역임, 독창회 19회 등으로 왕성한 활동을 해 왔다. 지금은 계명대 음악공연예술대학 성악과 명예교수직을 맡아 후학양성과 성악 발성연구에 애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