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8 (수)

  • 맑음동두천 15.5℃
  • 구름조금강릉 20.2℃
  • 구름많음서울 15.4℃
  • 구름조금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6.0℃
  • 구름조금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13.3℃
  • 구름조금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5.4℃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많음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9.5℃
  • 구름많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칼럼

학교폭력예방은 모두의 관심과 노력으로

(의성경찰서 112종합상황실 경위 이종훈)우리나라 어른들은 전통적으로 아이들의 싸움에 관대한 분위기가 있다. “아이들은 싸우면서 크는 것이다” 필자가 학교를 다닐 때 어른들이 자주 하던 말이다. 아이들 또한 어지간해서는 부모·선생님 등 어른들에게 자기들끼리 벌어진 일을 하소연하지 않는다. 그랬다간 ‘고자질하는 아이’ 로 손가락질 받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이다. 학교도 폭력이 문제가 되어 이미지가 실추 될까봐 소극적으로 대응 하는 경향이 있던 것이 사실이다.

 

일반적으로 학교폭력의 가해자는 대부분 장난이라고 생각하고 시작하지만 정작 피해를 당한 사람이 장난이 아니라고 느끼면 모두 폭력으로 간주될 수 있다.

​단순히 학생들 간의 다툼도 학부모는 자신의 아이가 피해자라며 진실을 믿지 못하는 학부모가 있는가 하면 명백한 학교폭력이지만 자신의 자녀가 가해자라는 이유로 그냥 장난 친 것이라고 주장하는 학부모 때문에 피해자가족 뿐만 아니라 필자 또한 속상하게 하는 일이 종종 있었다.

 

학교폭력은 위에 서술했던바와 같이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에 자세하게 정의돼 있다. 하지만 실무적으로 학교폭력을 구분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하다가 화를 참지 못하고 주먹을 휘둘러 친구에게 상처를 입힌 피해자이며 가해자인 학생도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학생과 가장 가까이에서 함께하는 학부모, 선생님, 주변 친구들의 관심과 도움이다.

 

만약 어떤 학생이 별다른 이유 없이 학교에 가기를 거부하며, 교복, 가방, 교과서 등 소지품이 자주 없어지거나 망가지며, 전화벨, 메신저 등의 알림에 매우 예민하게 반응하거나 작은 일에도 신경질적인 모습을 보이고, 화를 자주 내며 불안증세를 나타내거나, 학교에서는 행사에 참석하는 것을 꺼리고, 자주 식사를 거르고, 수업에 집중하지 못해 성적이 급격하게 하락하는 등 기운이 없는 모습을 보게 된다면 학교폭력의 피해를 당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유심히 지켜봐야 할 것이다.​

 

청소년은 몸과 마음이 자라며 생각이 형성되는 예민한 시기로, 이때의 경험이 앞으로의 삶에 있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 시기에 상처를 입는다면 오랫동안 쉽게 벗어나지 못하고, 주변사람들 또한 힘든 시간을 보내게 된다. 이러한 학교폭력의 심각성을 절실히 깨닫고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의 관심으로 철저히 학교폭력을 예방 해야한다. 학교폭력 근절, 우리의 관심이 먼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