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30 (화)

  • 구름많음동두천 9.6℃
  • 구름많음강릉 11.3℃
  • 구름많음서울 12.1℃
  • 박무대전 12.5℃
  • 박무대구 12.6℃
  • 흐림울산 13.9℃
  • 박무광주 12.7℃
  • 흐림부산 15.2℃
  • 흐림고창 11.2℃
  • 제주 14.9℃
  • 구름조금강화 12.3℃
  • 구름많음보은 12.8℃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2.7℃
  • 구름많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경제

박영선 장관. 아리랑TV, 공영홈쇼핑 중소기업과 전통시장에 접목

29일 대구방문 중소기업, 전통시장, 소상공인 애로 청취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9일 지역경제 활력회복을 위해 대구를 방문했다.

 

대구지역 중소기업과 전통시장, 그리고 주얼리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방문하여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올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박 장관은 올해 스마트공장 도입하고 제품수명주기관리 시스템을 구축한 성서공단 천일금형사(대표 김현수, 플라스틱사출금형 제조기업)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 모인 대구지역 중소기업 대표들은 중소기업의 제조현장 혁신 활동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해 달라고 제안했으며, 인력난, 자금난, 판로개척, 스마트공장의 선정 기간, 특히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 등의 어려운 문제점을 건의했다.

 

 

박영선 장관은 “중소기업 만족도가 높은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을 통해 대․중소기업이 자발적으로 협력하는 ‘상생과 공존’의 문화를 확산 시키겠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 목표는 업그레이드된 스마트공장이다. 자동차 부품공장이 많은 대구는 전기차, 수소차의 미래 수요에 대비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전환기를 맞아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어주는 것이 중소벤처기업부의 과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가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3가지 분야는 시스템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 바이오 분야로 정해졌기 때문에 투자의 불확실성이 지나가고 허리띠를 졸라매고 고비를 넘기면 다시 궤도에 오를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영선 장관은 대구 신매시장을 방문해 신매시장의 문화관광형시장 사업 진행 현황을 듣고 상인들과 티타임을 가지고 전통시장 현장을 돌아보며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상인 대표들은 티타임 자리에서 최근 경기불황과 상인들의 숙원사업인 주차장 확보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정부지원을 강화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 함께한 김부겸 의원은 “신매시장은 제대로 된 삶과 문화가 어우러진 지역 거점형 시장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고,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신매시장은 수성구의 문화적 아이콘이라 할 수 있다. 현재 가장 시급한 주차장 문제로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장관은 “전통시장에 사람들이 찾아오게 하려면 편의시설 확충, 주차환경 개선을 넘어 즐길 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특색 있는 시장으로 변화되어야 한다.”며, “전통시장을 장보기와 함께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문화관광형시장과 한국의 맛과 멋을 몸소 체험할 수 있는 지역선도시장 등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후, 박 장관은 시장에서 직접 장을 보면서, 시민들에게 전통시장 이용을 당부하며 상인들을 격려했다.

 

 

마지막 행선지로, 박영선 장관은 대구 중구의 대구주얼리전문타운에서 주얼리 업체 대표들과 소통간담회를 갖고 업계 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박영선 장관은 “4차 산업시대의 소공인은 다품종 소량생산에 있어 얼마만큼의 장인정신이 깃들여 있느냐가 승부에 달렸다.”며 “약 36개의 사업체, 114만 명이 종사하는 소상공인들에게 관심과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하겠다.”고 밝혔다.

 

상인들은 대구의 귀금속 가공기술은 국내 최고라고 입은 연 뒤 항상 전통시장 지원이 우선시 되어 상점가 지원사업이 제대로 되지 않았으며, 기술력을 갖춘 영세업체들의 자금 지원, 제품과 디자인 개발을 위한 인력 지원, 수출 증가를 위한 판매 촉진 사업 등을 건의했다.

 

박영선 장관은 “6월에 소상공인 실태조사를 통해 소상공인의 작업환경을 면밀히 파악하여 업종․지역별 특성에 따라 작업환경을 개선하고, 소상공인이 생산한 제품의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디자인․기술개발 지원예산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박영선 장관은 대구를 방문해서 “대구의 중소기업들을 어떻게 연결해서 강소기업을 만들 것인지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작은 것들을 연결해서 새로운 것을 만드는 역발상도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또,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개척과 전통시장의 특화된 상품들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아리랑TV, 공영홈쇼핑 채널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