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7.0℃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2℃
  • 구름조금금산 3.9℃
  • 맑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교육

계명대학교. '제9회 계명산학협력포럼' 개최

산학협력 성과공유 및 바람직한 산학협력 방향 모색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계명대학교(총장 신일희)는 지난 22일 대구 호텔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제9회 계명산학협력포럼'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 이충곤 에스엘㈜ 회장, 계명대 신일희 총장, 계명대 본부 보직자 및 산학협력단 관계자를 비롯해 지역 기업 대표와 임직원, 산학교류 기관장, 계명가족회사 임직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산학협력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 계명대는 손일호 경창산업(주) 회장, 홍석준 국회의원(대구 달서구갑), 이창섭 계명대 교수를 '산학협력 유공자로 선정하고 포상했다. 이후 김범준 계명대 산학부총장이 '미래를 만드는 산학협력 Future Factory'를 주제로 산학성과와 비전을 발표하고, 지역 기업과 대학이 협력하는 방안에 대해 참석자들이 자유토론 형식으로 포럼을 진행했다.

 

자유토론에서는 산업체와 대학이 협력하는데 발생하는 간극과 상호 고충을 확인하는 자리였는데, 기업은 3개월 이상의 장기 현장실습의 필요, 애사심, 애향심을 가진 인재 양성, 인성교육, 대학의 산학협력 목표의 구체성 등을 주문했고, 대학은 기업이 원하는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대학 교육과정을 혁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산학협력은 지역 기업이 원하는 인재양성과 연구개발을 통해 산업체의 우수한 인력을 교수로 채용해 산업친화형 인재양성에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신일희 총장은 “대내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기업 활동에 전념하고 계신 기업 임직원과 계명대 가족 회사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계명대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산학협력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보다 긴밀한 산학협력으로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해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계명대학교는 LINC 3.0 사업에 선정돼 관련 사업을 10년째 수행하고 있으며, 현재 1,000여 개의 가족회사와 함께 산학협력플랫폼을 구축하고 가족기업의 산학협력 수요에 기반한 교육과 기술개발 등 지식의 공유와 협업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