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5.0℃
  • 구름많음강릉 18.8℃
  • 구름많음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17.4℃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19.9℃
  • 흐림부산 19.8℃
  • 흐림고창 16.8℃
  • 구름많음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15.7℃
  • 구름많음보은 14.8℃
  • 흐림금산 15.7℃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0℃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사회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희소성 높은 전시·관람 문화 창출

국립백두대간수목원서 이달 말까지 빅토리아수련 신품종 국내 첫 전시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8월 9일 국내 처음으로 아마조니카, 크루지아나, 아마조니카 ‘드리머’ 등 빅토리아수련 3종을 이달 말까지 전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빅토리아 아마조니카 ‘드리머’(Dreamer)는 2018년 중국에서 처음 소개된 재배종으로, 잎의 앞면이 진한 자줏빛을 띄워 물 위에서 독특함을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드리머’는 2021년 국제수련 및 수생원예협회(IWGS)에서 재배종으로 승인된 후, 국내에서는 관람객들에게 전시되는 것이 처음이다.

 

이와 더불어,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서는 이달 말까지 온대수련과 열대수련 교배종 등 10종의 ISG수련과 희소성 높은 열대수련, 연꽃 등도 함께 전시할 계획이다.

 

이종건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은 “앞으로도 국립백두대간수목원만의 독특한 수생식물 품종을 지속적으로 전시할 계획”이라며 많은 관람을 당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