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6℃
  • 맑음강릉 30.8℃
  • 구름많음서울 26.1℃
  • 맑음대전 26.8℃
  • 흐림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5.3℃
  • 맑음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5.0℃
  • 맑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정치

대구시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해야

대구지역 국회의원 원희룡 국토부 장관에게 직접 건의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대구 지역 국회의원들이 23일 오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직접 만나 대구광역시의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강력히 요청했다.

 

대구 지역 의원들은 이달 말 국토교통부가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일부 지역의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검토할 예정인 가운데, 대구광역시 대부분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주택시장의 침체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조정대상지역 해제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지역 의원들은 “주택난이 심각한 수도권과 달리 대구광역시는 주택공급이 충분함에도 문재인 정부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면서 심각한 부동산 경기침체를 겪고 있다.”며, “서민 실수요자 ‘내집 마련’과 대구 부동산 시장 정상화를 위해서는 규제 해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문재인 정부에서의 실패한 부동산 정책에 의해 지정된 조정대상지역을 계속해서 이어가는 것은 맞지 않고, 더 이상 대구를 규제지역으로 놔둘 타당한 이유가 없는 만큼 조정대상지역 해제는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편, 올해 4월말 기준 대구시의 최근 6개월간 주택 거래량과 가격지수는 각각 39.3%, 1.4% 감소하면서 세종특별시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감소세를 보였다.

 

이외에도 주택 거래량과 가격이 타 특·광역시에 비해 크게 감소했고 청약율은 0.89:1로 전국 최저인 것으로 나타나며, 부동산시장 주요 지표들이 전부 최악의 수준을 보였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