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7.8℃
  • 구름조금강릉 -3.4℃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1.1℃
  • 흐림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2.1℃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6.1℃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사회

“시민이 나라 살리고 정의 세우는 주체된다!”

‘나라살리기 천만의병’ 대구의병단 출범

URL복사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1월 14일 오후 엑스코 컨벤션홀에서 ‘대구의병단’이 발대식을 갖고 활동을 개시했다.

 

이날 ‘대구의병단’ 발대식은 지난 7일 전북 전주에서 첫 깃발을 올린 ‘나라살리기 천만의병’에 이어 대구 지역 각계 대표와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관계자는 “최근 정의가 무너지고 법치가 흔들리는 위험사회, 북한의 위협은 나날이 심각해지는데 안보는 구멍 뚫린 위기시대에 내 손으로 국가의 기틀을 바로잡고 시민의 힘으로 나라를 되살리자”는 취지에서 출범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출범식에서 의병장을 맡고 있는 윤경숙 국민의힘 여성본부 부본부장은 “나라를 살리는 길은 생각에 있는 것이 아니고 행동으로 실천하는 데 있다.”며 “우리 모두가 소망하는 정치교체를 이룩할 수 있도록 대구지역이 다 함께 새 시대를, 새 정치를, 새 나라를 여는 시발점이 돼 달라”고 호소했다.

 

참석자들은 “조국 대한민국이 내일이 없는 나라, 바람 앞에 촛불 같은 나라가 된 지 오래”라며 참담한 지경에 이른 현실을 규탄했다.

 

의병단은 “부동산과 세금, 일자리와 교육문제를 상식적이고 공정하며 정의롭게 풀어내는 해결사, 2030청년들의 아픔을 가장 가까이서 듣고 현실적으로 치유하는 선구자”가 되자고 다짐했다.

 

또한 선언문을 통해 “한국은 위기가 닥치면 민간에서 의병이 일어났다.”며 “뜻 있는 자여 모두 일어서, 전국 방방곡곡에서 각자가 의병이 되자”, “천만 의병이 궐기하자. 민족혼을 살려 한국을 살리고 내가 살자”고 결의했다.

 

행사는 의병의 각오, 찬조연설 등 새로운 집회문화를 만들어 젊은 청년층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으며, 최동우 대구의병단 장애인위원장, 최성덕 윤석열을 사랑하는 사람들(윤사모) 중앙회장, 김유준 청년위원장 등이 희망 릴레이를 통해 새로운 시대를 맞는 각오와 심경을 밝혔다.

 

행복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자발적으로 모인 김태수, 정문준, 김도연, 이주현 등 대구 의병들은 희망 릴레이 메시지를 통해 공정과 상식의 복원을 강조하고 정치교체와 시대교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자영업체를 운영하며 지역봉사에 앞장서는 홍성집씨를 대구의병단장으로, 문화운동가 민영혜씨를 부단장으로 문화콘텐츠개발전문가 정휴준씨를 홍보기획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나라살리기 천만 의병’은 전국 광역자치단체별로 발대식을 잇따라 열고 정치교체와 시대교체를 동시에 실현할 수 있는 후보를 지지하는 운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특히 시·군·구 단위까지 의병을 모집하고 직능별로도 조직을 만들어 지지세를 넓혀나갈 예정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의병단은 대부분 정당에 가입하지 않은 순수 시민으로 구성됐으며, 광주의병단 발대식은 오는 21일인 가질 것으로 전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