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14.1℃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1.4℃
  • 구름많음제주 14.2℃
  • 맑음강화 10.1℃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한울원전 2호기, 해양 부유물 다량 유입으로 출력감소

현재 안정 상태 유지 및 방사능 외부누출 없어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한울원전 2호기(가압경수로형, 95만kW급) 해양 부유물 다량 유입으로 운전 중인 2대의 순환수 펌프 중 1대가 정지되어 원자로 출력이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 이하 한울원전)는 10월 13일 오전 6시22분경 한울원전 2호기(가압경수로형, 95만kW급) 취수구에 해양 부유물 다량 유입으로 운전 중인 2대의 순환수 펌프 중 1대가 정지되어 원자로 출력을 39%까지 감소시켰다고 밝혔다.

 

한울원전 관계자는 “한울원전은 이날 비상요원을 투입해 유입된 해양 부유물을 제거했다. ”면서 “더불어 현재 정지된 순환수 펌프를 재가동했으며, 발전소는 안전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방사능의 외부누출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울원전 2호기는 오는 14일부터 계획됐던 제22차 계획예방정비를 앞두고 있으며, 격납용기 라이너플레이트, 원자로헤드 슬리브 등 주요설비를 점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