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회

“시민 안전 지키는 소방관이 되겠습니다!”

구미소방서, 경북 3번째 여성 인명구조사 배출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경북소방본부에서는 3번째, 구미소방서에서는 첫 번째 여성 인명구조사가 배출됐다.

 

경북소방본부 구미소방서(서장 정훈탁) 옥계119안전센터 소속 소방사 김혜주가 그 주인공이다.

 

인명구조사 시험은 건장한 남성 소방관들도 혀를 내두루게 만드는 시험이기도하다.

 

그 즉은 평가기준이 까다롭고, 강도 높은 체력이 바탕이 돼야 하며, 전문적인 구조기술을 요하기 때문이다.

 

평가기준은 ▲기초체력 ▲기초수영 ▲수중인명구조 ▲수상인명구조 ▲로프 하강 및 등반 ▲수직 및 수평구조 ▲ 맨홀인명구조 ▲교통사고 인명구조 등이다.

 

여성소방관이 인명구조사 자격을 당당히 합격하는데 걸리는 기간은 남성소방관의 2배 ~ 3배로 1년 정도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

 

제 7회 인명구조사 시험은 응시인원이(대구·경북) 총 108명으로 합격인원은 28명, 합격률은 25%정도로 낮다.

 

김혜주 소방사는 “여성 소방공무원으로서 인명구조사에 합격했다는 것은 여성은 현장에 약하다는 편견을 깬 열정과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다양한 현장을 경험해보니 화재진압뿐만 아니라 구조 전문지식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고,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이 인명구조사다, 앞으로 어떤 현장에서든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소방관이 되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