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14.0℃
  • 흐림서울 8.7℃
  • 흐림대전 11.0℃
  • 흐림대구 15.1℃
  • 흐림울산 15.2℃
  • 흐림광주 13.1℃
  • 흐림부산 14.8℃
  • 흐림고창 12.3℃
  • 흐림제주 16.6℃
  • 흐림강화 7.9℃
  • 흐림보은 9.9℃
  • 흐림금산 10.6℃
  • 흐림강진군 14.0℃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6.0℃
기상청 제공

울진군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하라"

울진군의회 원전관련특별위원회,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서명운동 100만돌파 행사참여

URL복사

 

(데일리대구경북뉴스=양승미 기자)=울진군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지난 12일 울진 한울본부 정문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100만돌파 서명운동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울진군의회 원전관련특별위원회(위원장 장유덕 등 5명) 의원을 비롯해 범대위(공동위원장 김윤기, 이희국, 장재묵), 위원, 지역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서명운동은 지난 2018년 출범식을 시작으로 2019년 5월에 50만 명, 2021년 9월 30일에 100만 명 서명에 동참했으며, 이날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는 전국민적인 의견이고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잘못되었음을 알리고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후 성명서를 한울원자력본부에 전달했다.

 

 

한편 경북 울진에 들어설 예정이던 신한울 3·4호기는 2008년부터 국가 에너지 정책에 반영되어 2022년과 2023년 말 차례로 준공을 목표로 건설 중이었으나, 정부는 울진군민과의 소통도 하지 않은 채 탈원전 선언과 함께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중단했다.

 

이날 행사는 정부가 이제라도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울진군민과의 약속인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즉각 재개하고 국가 탄소중립과 원자력산업 생태계 유지를 위해 일관성 있는 원전 정책과, 울진군의 심각한 경제적 피해 특별대책을 즉각 수립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전찬걸 울진군수, 장선용 군의회의장과 김창오 군의원 등은 이번 100만 서명운동으로 정부의 법적 근거와 국민 의사를 무시한 채 탈원전 정책과 신한울 3·4호기 건설 백지화과정이 일방적이고 얼마나 졸속적이었는지를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며,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와 중단으로 인한 울진지역에 특별대책을 수립해 줄 것을 한목소리로 요구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