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6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8.8℃
  • 박무대전 5.8℃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9.4℃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5.5℃
  • 맑음제주 12.7℃
  • 구름조금강화 7.6℃
  • 맑음보은 1.7℃
  • 구름많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6.6℃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
원전동맹, "광역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설치 촉구" (데일리대구경북뉴스=양승미 기자)=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은 25일 임시저장시설에 43년간 보관되고 있는 51만 다발(2,280만개)의 사용후핵연료를 서울, 경기를 비롯한 원전이 소재하지 아니한 광역지자체에 분산배치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또, 지난 9월 15일 김성환 국회의원 등 24명이 발의한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에 대한 특별법안’의 즉시 폐기를 요청했다. 특별법안은 원전 내 임시저장시설을 증설하고 고준위방폐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법적근거를 제공하고 있으며, 원전정책 수립시 원전인근지역을 배제하고 원전소재지역 주민들의 의견만 청취하도록 하고 있어 갈등의 소지가 크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원전은 원전소재지와, 원전인근지역의 문제가 아니다. 사용후핵연료의 관리책임을 미래세대에게 더 이상 전가하지 말아야 한다”며,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이 수립돼야 하며, 전국적으로 공론화 되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 등 원전인근지역 16개 지자체로 구성된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은 2019년 10월 출범하였다. 원전인근지역에 대한 원자력안전교부세 지원방안을 담은 지방교부세법 일부개정안 국회 통과에 주력하고 있다.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