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의원,기초생활수급자 중 자립형 탈수급자는 한해 100명도 안돼

취업상태인 수급자 대부분이 일용직 또는 임시직으로 경제활동에 참여하여 소득수준이 낮고, 고연령 및 낮은 교육수준, 취약한 건강상태

김형만 기자2017-10-12

 

자유한국당 김상훈의원은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기초생활수급자 관련 자료에 따르면, 해마다 수급자 수는 점차 늘어나고 있는 반면 탈수급자 수는 한해 평균 100명도 않된다고 12일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탈수급자 현황자료에서는 탈수급자가 2010년 1666명, 2011년  238명, 2012년 214명, 2013년  170명, 2014년  153명, 2015년  149명, 2016년 243명으로 각각 기재되어 있다.

 
이 자료에 기재된 탈수급자는 수급자의 소득·재산의 증가로 인한 자립, 가구구성의 변동(전출, 전입, 사망 등), 부양의무자의 변동 등 다양한 사유로 수급자 명단에서 삭제된 경우로서, 실제 수급자의 소득·재산의 증가로 인한 자립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이 보건복지부의 설명이다.


반면 기초생활수급자 수는 해마다 증가해왔다. 여기에 따른 재정투입도 당연히 꾸준히 늘었다. 10년 전인 2006년의 경우 수급인원은 일반수급자 144만9,832명과 시설수급자 8만5,118명을 합쳐 153만4,950명이던 것이, 10년이 지난 2016년에는 일반수급자 153만9,539명과 시설수급자 9만1,075명을 합쳐 163만614명으로 9만5,664명이나 증가했다. 이에 따른 재정 지출 규모도 2006년 4조9,618억 원이던 것이 2015년에 8조5,290억 원으로 2배나 증가했다. 2016년의 경우 주거와 교육급여가 국토교통부로 이관되었고, 생계급여와 의료급여만 하더라도 2015년 7조2,864억 원이던 것이 2016년 8조889억 원으로 불과 한해 만에 8천억 원 가까이 증가했다.


기초생활수급자의 경우 의료급여 대상자이다 보니 의료이용도 적지 않았다. 2016년기준 진료일수 상위 5위의 진료일수를 보면 1위는 1만128일(30년가량. 진료비 6천3백만원), 2위는 7,156일(진료비 2천2백만원), 3위는 5,932일(진료비 5천5백만원), 4위는 5,644일(진료비 1천2백만원), 5위는 5,378일(진료비 2천4백만원)을 각각 진료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급여비용 청구명세서 상의 진료일수 합계이기 때문에 다소 과다 계상되었을 수도 있으나, 보험료를 내는 건강보험 가입자였다면 이렇게 많이, 자주 이용했을지 의문이다.


2017년6월말기준 의료급여 수급자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139만4,896명, 국가유공자 6만206명, 무형문화재  63명, 북한이탈주민 1만655명 등이다. 의료급여수급권자 중 금융재산 1억 이상 보유가구는 2,723가구(가구원수 6,99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85%는 선정기준, 재산의 소득환산율을 완화하여 적용하는 국가유공자(2,720가구)인데, 국가유공자를 제외한 다른 수급가구에는 기초생활수급자 가구가 396가구에 이른다.


기초생활수급자 가구 중 금융재산 5~6억 원 이상 보유가구는 세월호 수습가구이다. 국가유공자의 경우에는 기초수급권자와 소득인정액 인정기준 및 환산률에 차이가 있다. 유공자 상이 1급 대상자특례를 규정하여 상이 1급 유공자에 한하여 소득과 상관없이 의료급여 자격을 부여한다. 해서 금융재산이 9억원이상 보유자도 상이1급 특례를 받고 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자활에 실패하는 가장 큰 이유는, 취업상태인 수급자 대부분이 일용직 또는 임시직으로 경제활동에 참여하여 소득수준이 낮고, 상대적으로 높은 연령 및 낮은 교육수준, 취약한 건강상태 등이 원인으로 알려지고 있으나 자활의지 부족도 한몫을 하고 있다.


김상훈 의원은 “기초생활수급 보장이 이뤄지고 있지만, 이들이 자활능력을 키워서 수급자에서 탈퇴하는 경우는 극히 드문 실정”이라며 “우리의 기초생활보장 정책이 자활의 의지나 능력을 배양하기 보다는, 그 자체에 머물러 있도록 방치 또는 조장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비판도 적지 않은 만큼 우리의 기초생활보장제도에 허점은 없는지 살펴볼 때가 되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의원은 “기초생활수급자들이 탈수급을 꺼리는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약간의 일정소득만 생겨도 수급자격에서 탈락할 수 있기 때문에 그냥 수급자로 머물러 있으려고 한다는 것”이라며 “스스로의 노력을 통해 일정소득을 얻을 경우 곧장 수급자격을 빼앗기 보다는 일정정도의 소득수준(저축기준)에 이를 때까지는 유지해주거나, 소득을 저축해 일정한 재산을 모아 기초수급자에서 탈퇴하면 정부가 모은 재산만큼의 돈을 추가로 지원하는 정책 등 기초생활보장 정책을 다양하게 고려할 때가 되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2015.01.15 ⓒ dailydgnews

의견달기

수정취소

    • 글자를 입력해주세요
‘고속도로 턴키 참여기술자’ 고강도 근로 개선된다.…
‘고속도로 턴키 참여기술자’ 고강도 근로 개선된다.…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고속도로 턴키 참여기술자들의 주 100시간 이상 고강도 근로를 개선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건설공사 기술형(턴키. 기술제안 등) 입찰을 준비하는 기술자의 열악한 근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기술형 입찰제도를 도입한다. 기술형 입찰제도는 기술과 가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낙찰자를 결정하는 제도로 건설기술력을 높이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기술형 입찰준비 서류에 설계도서가 포함되다 보니 실제 입찰에 참가하는 시공업체 외에도 설계업체 직원들이 함께 사무실을 차려 설계도서 작성과 심의준비에 밤낮없이 5~6개월 동안 매달려야 했다. 한국도로공사의 합동사무실 운영실태 조사에 따르면 입찰 준비…

道公, ‘올해 최고의 아스팔트 생산 공장’ 선정
道公, ‘올해 최고의 아스팔트 생산 공장’ 선정

한국도로공사는 5일 39개 아스콘 생산업체를 대상으로 한 ‘Best Asphalt Plant’ 평가에서 옥산아스콘(주)을 최우수 업체로 우수 업체로는 세아산업(주)과 금산공영(합)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Best Asphalt Plant’ 평가는 아스콘(아스팔트포장 혼합물) 생산업체간 자율경쟁을 유도해 품질을 높이기 위한 제도다. 한국도로공사는 한 해 동안 고속도로 건설·유지관리 현장에 납품한 아스콘 생산업체를 대상으로 시설규모, 골재품질, 시험실 환경, 품질관리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계량 평가해 상위 3개 업체를 선정했다. 우수 업체에는 현판, 표창장 등을 수여한다. 2015년부터 이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까지 전국 7개 업체가 선정되었다. 최우수 업체로 선정된 옥산아스콘(주)은 이번…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싱가폴 투자유치활동 관심 집중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싱가폴 투자유치활동 관심 집중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이인선 청장 취임 한달 만에 수성의료지구를 중심으로 한 지식기반용지의 해외 투자유치를 위해 대구디지털산업원(DIP)과 함께 지역의 ICT기업들과 함께 싱가폴 중심현장을 직접 발로 뛰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실시한 해외 투자유치활동은 싱가폴 아마라 호텔에서 28일 투자설명회와 1:1 투자상담회를 개최하고 29일에는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과 싱가폴IT협회(Singapore Infocomm Technology Federation)와 대구경북ICT협회, 3자간 업무지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해외 투자유치 설명회는 현지 IT기업을 비롯한 바이어와 재무투자가들이 설명회장을 방문하여 지역기업들과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하는 등 총 80명 정도가 설명회장을 방문하여…

한수원, 신규원전 도입 추진국에 멘토링 시행
한수원, 신규원전 도입 추진국에 멘토링 시행

한수원(사장 이관섭)은 20일부터 2주간 한수원 인재개발원과 국내 원자력 유관기관에서 원전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국가의 정부 및 원자력 관련 주요 인사를 초청해 ‘멘토링 워크숍’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한수원의 원전 기술력과 경험을 높이 평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요청에 따라 원전 도입을 추진 중인 IAEA 회원국의 원전 인프라 구축을 돕기 위한 것으로, 우리나라가 과거의 기술 수혜국에서 공여국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번 워크숍에는 체코, 요르단, 이집트, 브라질, 루마니아, 방글라데시, 케냐, 나이지리아 등 총 8개국이 참가하며 체코 원자력안전국, 이집트 원자력발전청 등 각국 정부 및 원자력 관련 주요 인사 12명이 참여한다. 올해로 8회째를…

경북화장품, 클루앤코(CLEWNCO) 호찌민 1호점 개설
경북화장품, 클루앤코(CLEWNCO) 호찌민 1호점 개설

호찌민·경주엑스포에 참석한 김관용 경상북도는 화장품 동남아시장 개척을 위한 교두보 구축을 위한해 전략으로 10일 호찌민시에 위치한 경북 화장품상설판매장 클루앤코(CLEWNCO) 1호점을 개설했다. 김지사는 매장관계자의 안내를 받아 클루앤코 매장을 둘러보고 매장에 방문한 현지인들에게 직접 기념품을 나누어 주는 이벤트를 펼쳤다. 이번 경북화장품 상설판매장 클루앤코 1호점 개소식은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기간에 때를 맞춰서 개최해 경북화장품의 세계적 기술력과 우수한 제품홍보 효과의 극대화가 예상된다. 클루앤코 1호점은 호찌민시 푸녓군 응우엔 끼엄로 661, 2층 건물에 자리를 잡고있으며, 1층에는 화장품판매장으로 운영하고 2층은 사무실과 창고 등으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