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8.2℃
  • 맑음서울 3.3℃
  • 맑음대전 6.3℃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10.2℃
  • 맑음광주 8.1℃
  • 연무부산 10.5℃
  • 맑음고창 7.9℃
  • 구름많음제주 11.3℃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6.5℃
  • 맑음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8.9℃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사회

경북도, 동해안 고수온 피해 최소화 만전!

액산, 얼음, 히트펌프 가동 등 민·관 정보(SNS)공유 통한 선제적 대응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경상북도는 8월 13일 포항 남부해역 최근 수온이 28℃가 도달함에 따라 국립수산과학원‘고수온 주의보’발표(8. 13일)에 의해 본격 시·군 합동대응반을 편성해 운영 체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 양식장은 87개소에 어패류 1,338만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대부분 강도다리, 조피볼락, 넙치 등으로, 이들 어종은 고수온에 약한 품종들로 실시간 특별관리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아울러 경북도는 지난 6월 12일 고수온 대비 해수부, 양식어업인, 유관기관과 합동간담회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고 종합계획 시달 후 7월초부터 해상 예찰 및 모니터링 체계를 이미 가동하고 있다.

 

특히 고수온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각종 장비, 기자재 등 액화산소, 순환펌프, 얼음 등을 선지원 후정산 체제운영과 상시 사육 수온·먹이량·밀도 등 현장 계도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김두한 경상북도 해양수산국장은 “고수온 피해 없는 것을 목표로 어업인과 공무원 간 실시간 소통과 정보공유를 당부하고 행정력 지원에 최선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