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26.8℃
  • 맑음강릉 21.9℃
  • 맑음서울 25.9℃
  • 맑음대전 27.0℃
  • 구름조금대구 25.8℃
  • 맑음울산 20.7℃
  • 구름조금광주 26.0℃
  • 맑음부산 21.8℃
  • 구름조금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2.2℃
  • 맑음강화 22.9℃
  • 구름많음보은 26.7℃
  • 맑음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6.1℃
  • 맑음경주시 24.0℃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경북도청

경북도, 봉화 양수발전소 유치 총력 지원

 

(데일리대구경북뉴스=김형만 기자)경상북도가 1조원 규모의 양수발전소(500㎿)를 봉화군에 유치하기 위해 총력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현재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는 곳은 경북 봉화, 강원 홍천, 경기 포천, 충북 영동 등 4개 지역이다.

 

봉화 양수발전소의 경제적 효과를 살펴보면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총 1조 8,784억원(생산 1조 2,416억원, 소득 2,409억원, 부가가치 3,959억원)으로 6,518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다. 발전소주변지역 지원금이 472억이며 매년 10억원 정도의 세수증대 효과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봉화 양수발전소는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는 4개 지역 중 유일하게 수몰예정 가구 주민 모두가 찬성하는 지역으로 지난 10일 도청에서 두음리 주민 60여명이 참석해 유치찬성 기자회견을 가진 바 있다.

 

 

경북도는 한국수력원자력(주)에서 6월중 선정 예정인 양수발전소 부지선정과 관련해 행정지원, 재정지원 등 총력지원을 통해 관광자원화와 새로운 신성장 동력 마련 등 사업의 효과를 극대화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봉화군은 저출생과 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 등 지방소멸의 현장인 만큼 양수발전소와 같은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로 새로운 도시로 거듭나는 지방소멸 위기극복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