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맑음동두천 15.9℃
  • 구름많음강릉 23.6℃
  • 연무서울 18.3℃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20.6℃
  • 맑음울산 21.5℃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20.1℃
  • 맑음고창 21.1℃
  • 맑음제주 26.1℃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8.3℃
  • 맑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사회

“백두산호랑이 한·도 잘 지내고 있어요~”

건강상태·환경적응 순조로워… 9월경 관람객에 공개 예정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김용하) 호랑이 숲으로 이사 온 백두산호랑이 오누이가 잘 지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5월 23일 지난달 서울대공원에서 추가 도입한 백두산호랑이 2마리가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호랑이 숲에서 성공적으로 잘 적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 따르면 수목원은 서울대공원과의 ‘멸종위기 동·식물 교류협력에 관한 협약’ 및 ‘멸종위기동물(호랑이) 종 보전활동 강화’ 를 목적으로 서울대공원에서 백두산호랑이 2마리(한-수컷 5세, 도-암컷 5세)를 기증 받아 지난 4월 24일 성공적으로 이송했다.

 

장거리 운행, 낯선 환경에 대한 적응 등 이송 과정에 발생하는 스트레스 최소화 및 건강관리를 위해 모든 과정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현재 백두산호랑이 2개체는 건강관리를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현지 안정화 훈련을 실시하고 있으며, 2마리 모두 건강 상태가 양호하고 새로운 환경 적응도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는 상태다.

 

두 호랑이들은 앞서 수목원에 옮겨온 백두산호랑이 3마리(두만-수컷 18살, 한청-암컷 14살, 우리-수컷 8살)와 얼굴 익히기, 합사, 입·방사 등의 훈련이 진행될 계획이다. 이러한 과정을 마치고 난 뒤, 다가오는 9월 경 관람객에게 공개 될 예정이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호랑이숲은 4.8㏊ 크기(축구장 7개)로 국내에서 호랑이를 전시하는 시설 중 가장 넓은 면적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호랑이의 자연 서식지와 최대한 유사한 환경으로 조성되어 있다.

 

현재 호랑이숲에는 2017년 국립수목원에서 옮겨온 두만(수컷, 18살)과 서울대공원에서 기증한 4마리를 포함해 총 5마리가 생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