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4.5℃
  • 구름많음서울 20.6℃
  • 구름많음대전 21.2℃
  • 흐림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2.9℃
  • 흐림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19.1℃
  • 흐림고창 19.5℃
  • 흐림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15.7℃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21.1℃
  • 구름많음경주시 23.8℃
  • 흐림거제 19.5℃
기상청 제공

사회

영·호남을 포괄하는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

국토균형발전 위해 신공항 추진 원점에서 공론화 해야

 

(데일리대구경북뉴스=이준호 기자) 영·호남권을 포괄하는 남부권에 하나의 관문공항을 건설하자는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본부’가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김해신공항 백지화 및 대구통합신공항과 부산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중단할 것을 주장했다.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본부’는 8일 오후 대구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김형기(경북대 명예교수) 상임대표와 고문단, 공동대표, 분과위원장, 추진위원들이 모여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형기 상임대표는 “대구통합신공항과 가덕도신공항의 두 개의 관문공항은 항공수요의 분할로 경제성면에서 불가능하다.”며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려면 남부권에 하나의 관문공항을 건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김해신공항은 수용능력, 안전성, 환경면에서 관문공항이 될 수 없다는 대구시와 부·울·경의 검정 결과가 있다.”며 “수도권 중심주의와 정략적 계산이 합작된 최악의 정책이다.”며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주장했다.

 

 

부산에서 주장하고 있는 가덕도 신공항에 대해서는 “부산의 이익만 고려한 지역이기주위다. 부산은 영남권, 호남권까지 고려한 입지 선정이라는 대승적 접근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대구통합신공항은 “항공수요 부족으로 관문공항이 될 수 없으며, 김해신공항이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김해신공항의 보조하는 역할로 전락 될 수밖에 없는데 대구시장이 대구통합신공항의 실체를 과대 포장하여 시·도민을 오도하는 처사다.”고 지적했다.

 

한편, 남부권 관문공항이 대구와 1시간 30분 이상의 거리에 건설된다면, 대구공항 민항은 존치되어야 하고 군 공항만 이전해야 한다며 관문공항과 대구공항이 서로 상호 보완적이어서 양립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형기 상임대표는 “대구통합신공항은 대구를 살리는 게 아니라 죽이는 것이다. 남부권 관문공항이 대구·경북을 살리는 길이며 경제적으로나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 공론화 시키는 것이 우리 미래 세대를 위하는 길이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