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2.8℃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2.3℃
  • 맑음보은 12.0℃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4.2℃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안동시

안동시, 일본과 국제교류 확대 위한 다카야마시 방문

안동시 대표단, 양 도시 간 관광 활성화 등 국제 교류 위한 폭넓은 논의 진행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안동시가 일본과 국제교류 확대를 위해 권영세 시장을 비롯한 대표단을 구성하여 4월 13일부터 16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일본의 국제 관광도시 다카야마시를 방문하고 있다.

 

안동시에 따르면 이번 방문은 일본 3대 아름다운 축제 중 하나로 손꼽히는 ‘봄의 다카야마축제 산왕제(山王祭)’행사에 다카야마시가 안동시를 초청함에 따라 마련됐다.

 

 

대표단은 이번 방문 기간 동안 다카야마시 관계자 등과 만나 행정과 민간 교류에 대해 폭넓은 논의를 진행한다는 계획으로, 지난 14일 권영세 안동시장은 다카야마 시청을 방문하여 쿠니시마 다카야마 시장,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는 세계유산을 보유하고 있는 안동시와 다카야마시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공통적 과제와 축제 참가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양 도시 간 행정, 민간 교류를 포함한 우호 교류 증진을 다양한 분야로 점차 확대하자는데 뜻을 함께 했다.

 

 

또한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 도시의 교류가 더 활발해지기를 바란다.”며,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에 쿠니시마 다카야마 시장님이 다카야마 시민과 함께 참여해 주시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쿠니시마 시장은 “초청해 주셔서 감사하다. 양 도시는 전통문화를 다음 세대에 계승하기 위해 노력하고, 세계유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갖고 있다. 공통점과 같은 가치관을 가진 양도시가 교류하는 것은 양 도시 시민에게도 매우 유익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다카야마시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에 큰 관심을 보이며, 참가를 희망해 왔으며, 이번 대표단을 위해 다카야마시의 전통춤인 ‘금장사자춤’을 선보이기도 했다. 금장사자춤은 에도시대부터 다카야마 주변 지역에서 전승되어온 사자춤으로 현 지정 중요무형문화재이다.

 

일본 다카야마시는 인구 약 8만8천여 명, 면적은 2,177.67㎢로 일본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가진 도시로 산림면적이 93%를 차지하고 있다. ‘작은 교토’로 불리며, 2009년부터 관광마케팅을 위해 해외브랜드전략부를 신설, 이후 연간 약 470만 명(그중 외국인이 51만 명)이 방문하고 있다. 2018년도에는 관광수익이 약 9000억 원에 도달하는 등 일본에서도 성공적인 관광도시로 인정받고 있다.

 

 

또한 다카야마시는 4개국 도시와의 자매결연으로 국제관광 도시로서 활발히 교류를 펼치고 있다. 아직까지 우리나라 도시와의 교류는 없지만 2016년 다카야마시대표단과 2017년 쿠니시마 다카야마 시장의 안동 방문을 통해 축제 참가 등 적극적인 우호 교류 의사를 전달해, 이번 초청이 두 도시 간의 교류를 다지는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안동시 대표단은 다카야마시 시장과의 면담에 이어 일본 관광청 장관, 기후현 현지사 등과 함께 축제 관계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튿날에는 세계문화유산인 시라카와 마을을 방문했다. 시라카와 마을은 지난 2011년 하회마을과 경관 보존에 대한 정보교환을 목적으로 하는 ‘자매세계유산집락(姉妹世界遺産集落)’을 체결한 바 있다.

 

 

한편 ‘산왕제(山王祭)’는 2018년 축제 기간 21만 명이 다녀간 일본전통 축제다. 축제에서 재연되는 야타이 행렬은 2016년 12월 1일에 유네스코 무형유산으로 등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