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0 (수)

  • 흐림동두천 6.1℃
  • 흐림강릉 4.1℃
  • 서울 6.4℃
  • 흐림대전 7.1℃
  • 흐림대구 7.1℃
  • 울산 7.6℃
  • 흐림광주 7.6℃
  • 흐림부산 8.6℃
  • 흐림고창 7.9℃
  • 제주 10.2℃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6.3℃
  • 흐림강진군 8.3℃
  • 흐림경주시 7.5℃
  • 흐림거제 9.5℃
기상청 제공

안동시

안동시, “상춘객들에게 ‘봄다운 봄’ 선물하다!”

‘2019 안동벚꽃축제’ 열흘간의 일정 성료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안동시가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난 3월 29일부터 안동시 일원에서 개막한 ‘2019 안동 벚꽃 축제’를 많은 관광객들이 참여한 가운데 4월 7일 열흘간의 일정을 성료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안동을 대표하는 벚꽃 거리를 중심으로 펼쳐진 이번 축제는 벚꽃 개화 시기가 당겨질 것이라는 예측에서 예년보다 이른 시기에 열렸다.”면서 “올해 축제에서는 많은 상춘객들에게 ‘봄다운 봄’을 선물했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안동시에 따르면 시는 관광객들이 축제기간 만개한 벚꽃을 여유롭게 감상하며 추억으로 남길 수 있도록 주요 구간 600m는 차량을 통제하고, 별빛조명 터널과 다채로운 봄 관련 포토존, 다양한 분야의 버스킹 공연 등을 펼쳤다.

 

 

하얀 벚꽃을 형형색색 물들인 야간 조명쇼는 상춘객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았다. 화려한 색으로 시시각각 변하는 벚꽃 아래,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었다.

 

특히 안동을 대표하는 관광지인 ‘만휴정’을 본뜬 포토존, 봄 관련 네온사인 전시와 컬렉션 전시 등 아기자기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현대 관광 패턴에 맞춘 축제의 재미를 전달했다.

 

이와 더불어 벚꽃축제와 함께 열린 ‘청소년 락 페스티벌’과 핸드메이드아트페어 ‘위대한 꼼지락’은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으며, 지난 주말에는 벚꽃이 절정을 이루며 축제장은 몰려든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이 붐볐다.

 

 

이에 대해 안동시 관계자는 “안동벚꽃축제를 방문해주신 시민과 관광객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2020년에는 더 나은 안동벚꽃축제로 다시 찾아뵐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화려한 벚꽃의 향연이 펼쳐지는 안동벚꽃거리는 매년 봄이 되면 1.2km 길이의 벚꽃 터널이 만들어진다. 수령 50년이 넘은 우리나라 고유 품종인 왕벚꽃 290여 그루가 화려한 꽃을 피워 이름난 봄 관광지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