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목)

  • 맑음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9.9℃
  • 흐림서울 9.2℃
  • 흐림대전 11.4℃
  • 맑음대구 12.4℃
  • 맑음울산 12.4℃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12.1℃
  • 맑음제주 13.3℃
  • 흐림강화 7.9℃
  • 구름많음보은 10.1℃
  • 구름많음금산 11.1℃
  • 맑음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2.4℃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경주시

환경부 토양·지하수 민·관 합동 연찬회 경주서 개최

환경정책 방향 및 신기술 소재 등을 통한 관련 업무자의 이해도 제고와 기술정보 교류 확대

 

(데일리대구경북뉴스=양승미 기자)=경주시는 14일, 15일 양일간 경주에서 환경부 주최 한국환경공단 주관으로 경주 대명리조트에서 ‘2019년 토양·지하수 민·관 합동 연찬회’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유명수 대구지방환경청 기획평가국장, 최익훈 한국환경공단 물환경본부장, 이영석 경주부시장, 환경부, 시·군 공무원, 산학연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연찬회는 토양․지하수 분야 환경정책 방향 및 신기술 소재 등을 통한 관련 업무자의 이해도 제고와 기술정보 교류 확대, 민․관의 소통의 장을 위해 마련됐다.

 

이 날 행사는 유공자 표창과 토양·지하수 분과별 주제발표, 토양·지하수 정책 및 법령 관련 질의응답 그리고 토양·지하수인(人)의 화합의 밤 순으로 진행됐다.

 

 

이영석 부시장은 “각종 산업 활동 등으로 귀중한 자원인 토양 및 지하수 오염이 증가되고 있는 실정이다”며, “연찬회를 통해 토양·지하수 분야의 현안을 서로 고민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뜻깊은 토론의 장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