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4.3℃
  • 구름많음광주 2.7℃
  • 구름조금부산 5.6℃
  • 흐림고창 1.9℃
  • 흐림제주 4.0℃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1.9℃
  • 구름조금금산 2.1℃
  • 흐림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4.1℃
  • 구름많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사회

권영진 대구시장,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 질타 눈길…

권영진 시장, "요즘 당 돌아가는 꼴을 보니 가슴이 터질 것 같다.” 불만 토로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권영진 대구시장이 2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한국당을 질타하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권 시장은 페이스북에서 “대구시정에만 전념하려고 참고 또 참아 왔는데 요즘 당 돌아가는 꼴을 보니 가슴이 터질 것 같다.”는 심정을 토로하며

 

자유한국당을 향해 “황당한 웰빙단식·국민 가슴에 대못박는 5·18 관련 망언·당내 정치가 실종된 불통 전당대회 강행·꼴불견 줄 서기에다 철 지난 박심 논란까지. 도대체 왜들 이러나? 지지율이 좀 오른다고 하니 오만, 불통, 분열의 고질병이 재발한 것인가? 갈 길은 아직도 멀고 걸음은 더딘데 눈앞에는 첩첩산중이구나. 제발 정신들 좀 차리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상당수의 누리꾼들은 “진짜 요즘 돌아가는 자유한국당 꼴이 완전 정떨어지는데 속 시원하다.”, “자한당이 잘해서 지지율이 오르는 게 아닌데”라며 동의했으며, 일부는 “‘망언’이라고 하셨는데 책임질 수 있냐?”며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한편 한국당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이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임명을 강행하자 의원들에게 하루 5시간 30분씩 릴레이 단식을 제안했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웰딩 단식’이 아니냐고 비판했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 이종명 한국당 의원은 2월 8일 국회에서 극우논객 지만원 씨를 초청해 공청회를 열었다. 이날 공청회에는 ‘5·18 민주화 운동은 폭동’, ‘민주화 운동 때 북한군이 개입했다.’ 등의 발언이 나와 논란이 됐다.

 

한국당 유력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옥중 박심’ 논란에 휩싸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 유영하 변호사는 최근 황 전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구속 중인 박 전 대통령을 예우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황 전 총리는 2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진박논란에 시련이 닥쳤다고 하는데 모두가 사실이 아니다. 저는 이러한 논란에 휘둘릴 겨를이 없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