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6 (화)

  • 맑음동두천 17.4℃
  • 구름조금강릉 18.1℃
  • 연무서울 17.4℃
  • 연무대전 18.4℃
  • 맑음대구 20.4℃
  • 구름많음울산 18.8℃
  • 연무광주 19.7℃
  • 맑음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19.1℃
  • 구름조금강화 15.8℃
  • 맑음보은 19.7℃
  • 구름조금금산 19.6℃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사회

도로공사, “안전띠 꼭 착용하세요!”

고속도로 화물차 운전자 안전띠 착용률 76% 그쳐…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가 고속도로를 운행하는 화물차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 안전띠 착용 조사에 따르면 항상 착용하는 비율이 80% 이하로 조사돼 안전의식 강화가 시

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도로공사가 지난여름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및 졸음쉼터에서 화물차 운전자 1,135명을 대상으로 안전띠 착용 실태에 대한 설문 조사로, 안전띠를 항상 착용한다고 응답한 운전자는 76%였다. 가끔 착용한다는 운전자는 21%, 전혀 착용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운전자도 3%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고속도로 운행 차량의 운전석 안전띠 착용률이 90% 중반으로 나타난 최근의 조사결과(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18. 9월) 96.2%, 교통안전공단 ‘17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94%)에 비해 크게 낮은 비율이다.

 

 

공사에 따르면 설문결과, 화물차 운전자의 안전띠 착용률은 응답자들의 연령, 운전 경력, 차량의 종류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안전띠를 항상 착용한다고 응답한 운전자의 비율은 30대가 가장 높고(81.6%), 20대가 가장 낮았으며(70.6%), 운전 경력별로는 5년 이하 운전자가 가장 높고(80.3%), 20년 초과 운전자가 가장 낮게(73.2%) 나타났다.

 

 

또한 운전경력이 많을수록, 연령이 높을수록, 대형차를 운전할수록 안전띠를 잘 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띠를 잘 착용하지 않는 이유는 ‘불편함’이 61%로 가장 많았다. 안전띠 불필요(18%), 사고가 발생하지 않는다(7.7%), 내차가 상대적으로 안전하다(7.4%), 단속을 잘 안하기 때문(6.8%) 순으로 나타났다. 안전띠가 불편한 이유는 안전띠 조임(50%), 장거리 운행시 허리, 어깨 등 통증 발생(33%), 통행권 수취 및 정산시 불편(17%)의 순이었다.

 

또한 ‘안전띠 미착용 경고장치’를 설치한 경우 미설치시(71%) 보다 높은 80%의 착용률을 보였다. 평소 안전띠의 중요성을 접하는 홍보 매체의 비율은 고속도로전광판(32%), 라디오(27%), TV(26%), 캠페인(15%)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고속도로의 안전띠 미착용 사망자 수는 10월말 기준으로 올해 전체 사망자 190명의 25%인 48명에 이른다. 2016년과 2017년에도 안전띠 미착용 사망자수가 각각 60명과 51명로 전체 사망자의 1/4에 달했다.

 

도로공사는 올해 안전띠 착용률을 높이기 위해 교통안전 캠페인을 비롯해 도로전광표지 (VMS)와 홍보현수막 등 시설물을 활용한 홍보를 꾸준히 추진해왔다. 앞으로는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착용률이 낮은 운전자를 대상으로 ‘안전띠 착용 매칭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인체공학적 설계를 통한 안전띠의 불편함 개선, 안전띠 미착용 경고장치 설치 강화 등을 위해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올해 9월 28일부터는 모든 도로에서 전좌석 안전띠 착용이 의무화됐다. 미착용 시 운전자 및 동승자에게 3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 앞좌석의 교통사고 치사율은 2.8배, 뒷좌석은 3.7배 높아진다. 최근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아 경미한 사고에도 운전자가 차량 밖으로 튕겨져 나가 큰 부상을 입거나 사망한 사례가 있는 반면, 대형사고에도 운전자가 안전띠를 착용해 가벼운 찰과상만 입은 사례도 있었다.”며 “나와 내 가족의 생명을 쉽게 지킬 수 있는 안전띠를 반드시 착용하고 운전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