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7 (목)

  • 맑음동두천 21.0℃
  • 구름조금강릉 20.1℃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20.8℃
  • 구름조금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21.7℃
  • 맑음광주 21.1℃
  • 구름많음부산 23.5℃
  • 맑음고창 22.3℃
  • 흐림제주 21.9℃
  • 맑음강화 19.8℃
  • 맑음보은 21.5℃
  • 맑음금산 20.4℃
  • 맑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경제

구미상공회의소, ‘18년 4/4분기 기업경기전망 68로 악화 전망 …

전기․전자 58, 기계·금속·자동차부품 68, 섬유·화학 67, 기타 81로 전 업종 기준치 밑돌아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구미상공회의소(회장:조정문)가 지난 8월 20일부터 9월 7일까지 지역 내 87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4/4분기 기업경기전망 조사’에 따르면 BSI 전망치는 68로 나타나 전분기 전망치(79) 대비 11포인트 하락하며 어려운 국면이 이어질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58, 기계‧금속‧자동차부품 68, 섬유·화학 67, 기타 81 등 전 업종에서 기준치를 밑돌았다.

 

4/4분기 중 세부 항목별로는 매출(내수) 70, 매출(수출) 72, 영업이익(내수) 61, 영업이익(수출) 70, 자금 조달여건 71로 나타나 생산 물량과 채산성은 물론, 자금흐름 역시 3/4분기에 비해 더 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규모별로는 대기업 77, 중소기업 66으로 대기업, 중소기업 모두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이러한 경기상황 속에 응답업체의 69.2%는 올해 영업이익(실적)이 연초에 세운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29.5%는 달성(근접), 1.3%만이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목표치에 미치지 못하는 이유로는 내수시장 둔화가 40.7%로 가장 컸다. 이어 고용환경 변화(17.6%), 환율 변동성(9.9%), 금리인상 기조(6.6%), 유가 상승(5.5%), 기업관련 정부규제(5.5%), 美·中통상분쟁 등 보호무역주의(5.5%), 기타(8.8%) 순으로 나타났다.

 

구미의 양대 수출시장인 중국과 미국의 통상분쟁으로 22.8%는 영업과 매출에 손해를 보고 있다고 답했다. 77.2%는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손해를 보고 있다면 손해정도를 0~100%로 표현할 경우 평균 21%로 나타났다.

 

또한 구미산단 제조업체들은 우리나라 전체 경제상황에 대해서도 좋지 않게 내다봤다. 즉, 81.0%가 최근 경제상황이 중장기적 우하향세라고 답했다. 13.9%는 일시적 경기부진, 5.1%만이 회복세 지속 혹은 전환기라고 했다.

 

중장기적 우하향세로 답한 경우 그 이유로는 주력산업 침체 장기화(31.8%), 경제양극화(대기업 수익성>중소기업)(31.8%)를 주된 이유로 꼽았다. 이어 중소기업 경쟁력 약화(23.9%), 저출산·고령화(4.5%), 폐쇄적 규제환경(4.5%), 서비스산업 부진(2.3%), 기타(1.1%) 순으로 나타났다.

 

남북관계 및 대북제재가 개선·해소된다면 24.1%는 남북 경제협력 활동에 참여할 것이라고 했다. 75.9%는 참여 의사가 없다고 대답했다. 참여하겠다는 이유로는 52.6%가 인건비 절감과 낮은 언어장벽을 꼽았다. 이어 북한시장에 알맞은 품목 생산(21.1%), 풍부한 자원을 활용한 개발(15.8%), 경의선 연결 등 운송비용 절감(5.3%), 기타(5.3%)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구미상공회의소 김달호 경제조사부장은 “경기 회복 기미가 미미한 가운데 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현 : 유급휴일 근로시간에 미포함→개정안 : 포함)이 통과될 경우 사업주 비용부담을 더욱 가중시켜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 발목을 잡을 것이 자명하므로 중소 제조업체와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충분히 반영한 親기업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