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30 (목)

  • 흐림동두천 26.9℃
  • 구름많음강릉 31.3℃
  • 연무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31.3℃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8.9℃
  • 구름조금제주 30.7℃
  • 흐림강화 25.5℃
  • 흐림보은 27.6℃
  • 흐림금산 27.9℃
  • 구름많음강진군 31.1℃
  • 구름많음경주시 31.0℃
  • 구름많음거제 29.1℃
기상청 제공

경제

한수원, 민간기업과 상생협력으로 신규 일자리 창출 통한 지역경제 활력

한수원, 현대자동차그룹내 태양광발전 공동개발 양해각서 체결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민간기업과 상생협력으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협력체계구축에 나섰다.

 

이에 한국수력원자력은 30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울산광역시, 현대자동차, 현대커머셜과 현대차그룹 내 태양광발전 공동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공동개발 양해각서 체결로 한수원은 현대차 울산공장 내 완성차 대기장 등 약 260,000m2를 활용해 27MW 규모의 태양광을 우선으로 설치하고, 향후 현대차 그룹 내 공장부지를 활용해 100MW 규모로 확대하는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특히 현대차 태양광은 공장 내 기존 완성차 대기장의 기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구조물을 이용해 상부에 태양광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부지 효용성 향상은 물론, 이를 통해 낙진·우박 등으로부터 완성차를 보호하고, 여름철 차량 내부 온도를 낮춰 운영의 편의성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한수원 정재훈 사장은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으로 공기업과 민간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훌륭한 사업모델을 구축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에 이익이 환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한수원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이행을 위해 원전본부 및 양수발전소 유휴부지 내 자체사업, 대규모 사외부지 매입·임대 등 사업방식을 다각화하고, 2030년까지 20조원을 투자해 태양광·풍력 위주의 신규 신재생설비 7.6GW를 확보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