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0.9℃
  • -강릉 25.5℃
  • 서울 21.9℃
  • 흐림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5.7℃
  • 흐림울산 23.8℃
  • 광주 24.3℃
  • 흐림부산 21.0℃
  • -고창 24.3℃
  • 구름조금제주 27.7℃
  • -강화 18.5℃
  • -보은 26.2℃
  • -금산 25.9℃
  • -강진군 22.7℃
  • -경주시 24.4℃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정치

이철우 예비후보, 청년표심 잡기 위한 눈높이 체감 온도 맞추기 소통 행보 총력

이철우 후보, 당구치기·Hope Talk 등 청년들과의 눈퐁이 소통행보 이어가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자유한국당 이철우 경북도지사 예비후보가 청년표심을 잡기 위해 16일 칠곡 왜관에 있는 경북청년연합회(회장 손봉현)를 방문하고 정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후보측 관계자는 “청년은 우리 사회의 ‘허리’이다. 그들의 관심사가 무엇인지에 대해 함께 대화를 나누기 위한 ‘소통’행보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특히 청년층은 자유한국당에 대한 지지도가 전 연령층에서 가장 낮은 층이기도 하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의 20대 지지율이 33%나 됐지만 2017년 대선에서는 자유한국당이 8%를 얻는데 그쳤다.”고 밝히며


“이에 이 후보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입장에서는 청년층을 겨냥한 획기적인 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지난 경선 과정에서 대학이 즐비한 경산에서 대학생들과 당구를 치면서 대화를 나누고,  ‘호프 토크(Hope Talk)’를 하며 허심탄회한 대화의 장을 만들었다.


또한 17일 포항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LG전을 관람하기 위해 ‘포항야구장’을 찾는 등 젊은이들과의 눈높이와 체감 온도를 맞추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이날 청년들과의 정책 간담회에 앞서 이 후보는 참모들과의 회동에서 “청년들은 실업 뿐 아니라 주거, 부채, 복지 등 제반 분야에서 열악한 환경에 놓여 있을 정도로 우리의 청년문제가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다.”고 우려하며 “도정을 맡을 경우 이 같은 청년문제를 해결하고, 어려움에 처해 있는 청년들에게 희망을 심어주기 위한 정책 발굴을 위해 경북도가 직접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청년들과의 정책 간담회에서는“통계청이 지난 10일 내놓은 2017년 고용동향에 따르면 청년층(15~29세)의 실업률은 9.9%, 체감 실업률은 22.7%로, 새 방식으로 통계를 시작한 2000년 이후 최악”이라면서 ‣ 4차 산업혁명 선도형 청년일자리 창출사업 추진 ‣ 청년창업 지원 ‣ 경북지역 특화형 청년일자리 창출사업 추진 등의 청년 일자리 사업에 대한 공약을 약속했다.


또 “청소년의 다양한 사회참여와 권익증진 위한 행정지원체제 구축 ‣ 청소년 친화도시 건설을 통한 청소년과 함께하는 문화도시 건설 ‣ 캠퍼스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지역대학과 자치단체간 상생발전 도모 ‣ 청소년사관학교 운영 등 청년들의 주요 관심사에 대해서도 검토하겠다.”고 말하며


“신라의 화랑정신이 삼국통일의 염원을 이루었듯이 우리 청년들이 힘을 합쳐 경북이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면서 “미래의 역군인 청년을 대표하는 경북청년들이 살아 움직이는 역동의 경북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