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6 (수)

  • -동두천 21.1℃
  • -강릉 24.4℃
  • 서울 22.0℃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5.7℃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5.6℃
  • 흐림부산 21.3℃
  • -고창 25.0℃
  • 맑음제주 27.1℃
  • -강화 18.4℃
  • -보은 25.8℃
  • -금산 25.9℃
  • -강진군 23.6℃
  • -경주시 24.7℃
  • -거제 21.9℃
기상청 제공

정치

오중기 예비후보, 영천 항공부품산업 거점화 및 산업물류 거점화로 성장

‘항공기(드론 포함)·자율주행자동차 부품산업 클러스터’도 함께 구축



















(데일리대구경북뉴스=황지현 기자)오중기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예비후보는 16일 영천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천을 항공부품산업 거점화 및 산업물류의 거점화로 성장시켜 나가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오 후보는 이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됨에 따라 가시화된 남북경제 협력 사전 준비를 위해 ‘남북 6축 고속도로’ 를 조기건설 해야 한다.”면서 “5조1천억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영천에서 강원 양구까지 총 연장 309.5㎞로 경북 141.7㎞, 강원 167.8㎞의 국책사업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사업은 지난 2000년 국가기간교통망 구축 계획에 반영됐다. 하지만 국토해양부의 도로정비 기본계획에서 후순위로 밀리면서 답보상태에 있다.”면서 “시·군의 친환경개발 잠재력 등을 고려할 때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오 후보는 “이 도로개설은 동해안 시대 개막에 따른 북방교류의 전진기지 구축과 유럽진출의 핵심적인 관문을 역할을 수행하게 되고, 영천은 교통·물류비용의 획기적 절감(40%), 지역경제 및 관광산업활성화, 물류와 관광의 메카로 부상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오 후보는 이와 더불어 “영천에  ‘항공기(드론 포함)·자율주행자동차 부품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공약은 문재인 정부의 정책공약으로, 항공산업 및 무인항공기, 드론, 무인자동차, 자율주행자동차 등 무인 이동체에 대한 소비와 국제경쟁력 제고는 물론, 특히 드론은 오락용 제품의 보급 확대로 대중화와 글로벌 물류서비스 업체를 중심으로 무인항공기(드론)를 이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등장하고 있다.”면서 


그 사례로 ‣ 아마존 드론 배송시스템 특허를 출원 ‣ DHL은 3Kg 물건을 싣고 100미터까지 올라갈 수 있는 드론 파켓콥터(Paketkopter)를 개발 ‣ 도미노피자는 도미콥터(Domicopter)라는 드론으로 6Km떨어진 곳에 10분 만에 피자 배달을 성공 등을 예로 들었다.


오 후보는 “현재 정부는 무인 이동체 기술 개발 및 산업 활성화를 위한 논의 중이다. 하지만 센서, 소프트웨어 등 핵심부품의 해외 의존도가 매우 높아 관련 기술개발이 시급하다.”고 지적하며


“‘항공기(드론 포함)·자율주행자동차 부품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할 경우 5,000여명의 일자리창출 효과와 3,5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900여억원의 부가가치 유발 등 총 4,400억원의 경제파급 효과가 발생한다.”고 밝혔다.